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국납세자연맹, 종교인 과세 헌법소원
"납세 방식 선택, 활동비 무제한 비과세 등 조세평등주의 위반"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2.19 16:4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한국납세자연맹(김선택 회장)이 종교인 과세에 대한 헌법소원을 추진한다. 한국납세자연맹은 2월 7일부터 헌법소원에 참여할 원고인단을 모집했다. 지금까지 400여 명이 소송단에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선택 회장은 2월 19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목사님과 스님 여러 명을 (종교인 대표로) 섭외했고, 시민들이 원고인단에 동참했다. 현재 변호사가 소장을 작성하고 있다. 2월 27일쯤 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현재 종교인 과세 규정이 '조세평등주의'를 위반하고 있다고 했다. △근로소득과 기타소득 중 납세 방식을 선택 가능하게 한 것 △세무조사를 종교 소득에만 제한하고 세무조사 전 종교 단체에 사전 통지를 의무화한 것 △종교 활동비를 무제한 비과세한 것 △기타소득 방식으로 신고해도 근로장려세제 혜택을 준 것 등이 종교계에 부여되는 특혜라고 했다.

조세평등주의는 헌법 11조 1항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를 근거로 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회 덩치가 커지더니 사회 위협이 되는구나' '교회 덩치가 커지더니 사회 위협이 되는구나'
line 부동산소득 연 500조, 소수 상위 계층 독식 부동산소득 연 500조, 소수 상위 계층 독식
line 목회자 세금과 대형 교회 세습은 '헌금'으로 귀결된다 목회자 세금과 대형 교회 세습은 '헌금'으로 귀결된다
line 올해도 동성애·이슬람 반대, 종교인 과세는 관망 올해도 동성애·이슬람 반대, 종교인 과세는 관망
line 50년 만에 '종교인 과세' 시작, 특혜 논란 여전 50년 만에 '종교인 과세' 시작, 특혜 논란 여전
line '무제한 목회 활동비' 허용하는 종교인 과세, 국무회의 통과 '무제한 목회 활동비' 허용하는 종교인 과세, 국무회의 통과
line 종교인 과세 논의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종교인 과세 논의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line "종교 활동비 신고, 세무조사는 종교의자유 침해"
line 주요 언론, '종교 활동비 비과세' 비판 주요 언론, '종교 활동비 비과세' 비판
line 종교인 과세, '활동비' 비과세 유지, '신고'만 의무화 종교인 과세, '활동비' 비과세 유지, '신고'만 의무화
line 종교인 과세 특혜 논란, 핵심은 전례 없는 '무제한 비과세' 종교인 과세 특혜 논란, 핵심은 전례 없는 '무제한 비과세'
line 보수 개신교계 "종교인 과세 개정하면 순교적 각오로 저항" 보수 개신교계

추천기사

line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