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직원 성추행 전남CBS 전 문화사업국장, 벌금형
순천지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명령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2.13 10:13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뉴스앤조이>는 지난해 9월, 전남CBS(유영혁 본부장)에서 일어난 성추행 사실을 보도했다. 이영수(가명) 전 CBS문화사업국장은 입사한 지 한 달도 안 된 여직원과 회식을 하며 강제로 입을 맞추고, 팔뚝을 쓰다듬었다. 

성추행 피해자는 고통을 호소했지만, 이 씨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뽀뽀를 한 적도, 팔뚝을 만진 적도 없다. 본인의 주장일 뿐이다. 특별히 터치한 부분은 없다. 억울하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자신을 성추행한 이 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불구속 기소됐다.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은 유죄를 선고했다. 지난해 12월 8일, 이 씨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을 이수하라고 명령했다. 앞서 검찰은 징역 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한편, 전남CBS는 지난해 8월 30일 이 씨와의 계약을 해지했다. 피해자가 이 씨를 경찰에 고소한 지 이틀 뒤였다. 이 씨는 14년간 전남CBS에서 광고 업무를 담당해 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희롱' 문제 제기한 전남CBS 피디 '해고' '성희롱' 문제 제기한 전남CBS 피디 '해고'
line '전남CBS 성추행' <뉴스앤조이> 보도 명예훼손 무혐의 '전남CBS 성추행' <뉴스앤조이> 보도 명예훼손 무혐의
line 사랑에 대한 왜곡이 교회 내 성폭력 불러와 사랑에 대한 왜곡이 교회 내 성폭력 불러와
line 전남CBS 본부장·이사, 성추행 가해자 '두둔', 피해자 '외면' 전남CBS 본부장·이사, 성추행 가해자 '두둔', 피해자 '외면'
line 전남CBS 전 문화사업국장, 직원 성추행 전남CBS 전 문화사업국장, 직원 성추행
line 전남CBS 전 본부장·보도국장도 직원 '성희롱' 전남CBS 전 본부장·보도국장도 직원 '성희롱'

추천기사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line [영상] "성폭력 뿌리 뽑고 교회 새롭게 일으키자" [영상]
line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