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남CBS 성추행' <뉴스앤조이> 보도 명예훼손 무혐의
검찰 "피의 사실 입증 자료 없어"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2.12 11:28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전남CBS 조용구 이사와 유영혁 본부장에게 고소를 당한 <뉴스앤조이> 기자가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뉴스앤조이>는 지난해 9월 12일 "전남CBS 전 문화사업국장, 직원 성추행""전남CBS 본부장·이사, 성추행 가해자 '두둔', 피해자 '외면'"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전남CBS 안에서 벌어진 여직원 성추행 사건을 다룬 내용이었다. 여직원은 직속 상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 내부적으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전남CBS 임원진은 이렇다 할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뉴스앤조이>가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하자, 조용구 이사는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기자를 고소했다. 조 이사는 피해자를 회유한 적 없으며, 기자가 실명을 공개함에 따라 자신의 명예가 실추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조 이사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28일 피의 사실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없다면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유영혁 본부장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기자를 고소했다. 유 본부장은 <뉴스앤조이> 기자가 자신을 비방할 목적으로 기사를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1월 29일 피의 사실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없다면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남CBS 전 본부장·보도국장도 직원 '성희롱' 전남CBS 전 본부장·보도국장도 직원 '성희롱'
line 전남CBS 본부장·이사, 성추행 가해자 '두둔', 피해자 '외면' 전남CBS 본부장·이사, 성추행 가해자 '두둔', 피해자 '외면'
line 전남CBS 전 문화사업국장, 직원 성추행 전남CBS 전 문화사업국장, 직원 성추행

추천기사

line 세기의 부흥사 빌리 그레이엄 별세 세기의 부흥사 빌리 그레이엄 별세
line 반론 실어 줬더니 '오보 정정'이라는 JMS 반론 실어 줬더니 '오보 정정'이라는 JMS
line 시은소교회, 부자 세습에 이어 형제 세습 시은소교회, 부자 세습에 이어 형제 세습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