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드 집회 현장서 경찰들 강제 '야동' 시청"
군인권센터 "소대장이 의무경찰에게…경찰발 #MeToo"
  • 하민지 (jghamin@newsnjoy.or.kr)
  • 승인 2018.02.06 14:27

[뉴스앤조이-하민지 기자] 사드 배치 반대 집회에 투입된 경찰들이 강제로 '야동'을 시청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군인권센터(임태훈 소장)는 2월 6일 보도 자료에서, 복수의 제보자로부터 이 같은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지난해 6~9월, 경북 성주시 소성리 사드 반대 집회에 투입된 경주경찰서 방범순찰대 2소대장 김 아무개 경사가 기동대 버스 안에서 음란 동영상을 틀었다고 폭로했다.

김 경사는 집회 현장으로 출동하는 이동·대기·휴식 시간에 "좋은 거 보여 줄게. 다 너희 기분 좋으라고 보여 주는 거다"며 의무경찰들이 강제로 동영상을 보게 했다. 그는 100여 명이 타고 있는 버스 3대를 오가며 수차례에 걸쳐 30분~1시간 동안 동영상을 보여 줬다.

군인권센터는 "김 아무개 경사가 의경 대원들 앞에서 음란 동영상을 강제로 틀어 성적 수치심을 유발해 대원들을 성적으로 희롱했다. 대원들이 위와 같은 피해 사례를 제보한 것은 의경발 #MeToo의 시작이다. 즉각 수사를 개시하고 피해자가 2차 가해를 입지 않도록 김 아무개 경사를 직위 해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주경찰서는 사태를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서 관계자는 2월 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확인 중"이라고 했다. 김 경사가 소속한 방범순찰대 관계자는 "우리는 아무것도 모른다. 답변해 드릴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민지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영상] 무기로 평화 이룰 수 없다 [영상] 무기로 평화 이룰 수 없다
line "사드 장비 들어온 날, 억울해서 죽고 싶었다"
line [사진] 사드가 빼앗은 소성리의 평화 [사진] 사드가 빼앗은 소성리의 평화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