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제사장 세습했으니 담임목사도 세습 가능?
신학 교수들이 본 교회 세습 문제점, 2월 8일 오후 7시 장신대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2.05 11:46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세습이 아니라 담임목사직을 '계승'하는 것"이라며 교회 세습을 옹호하는 목소리가 심심찮게 들려온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대신(유충국 총회장)은 이 같은 내용을 요지로 교단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현직 신학교 교수는 "세습방지법이 성경적인 가르침에 근거한 법 규정이 아니다"라며 교단 총회에 철회를 요청했다.

교계 안팎에서 거센 비판에 직면한 세습 옹호 의견들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명성교회세습철회와교회개혁을위한장신대교수모임'(세교모·공동대표 김운용·박상진·임희국)은 '명성교회 세습 철회와 교회 개혁을 위한 신학 포럼 및 연합 기도회'를 개최한다.

포럼은 2월 8일 서울시 광진구 장로회신학대학교 여전도회기념음악관 지하1층에서 열린다. 현요한 교수(장신대 조직신학)가 '교회 담임목사직 세습의 문제점들'을, 홍지훈 교수(호남신대 역사신학)가 '역사와 신앙의 관점에서 본 담임목사직 세습'을 주제로 발표한다. 포럼이 끝난 뒤에는 연합 기도회가 예정돼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가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line 김삼환 목사 "김하나 청빙 내 지시 아닌 것 주님은 아셔" 김삼환 목사
line 세습하려면 해오름교회처럼?! 세습하려면 해오름교회처럼?!
line '세습금지법 반대' 광고 게재한 예장통합 교단지 '세습금지법 반대' 광고 게재한 예장통합 교단지
line "한국교회에 사과"한 명성교회 장로들, 세습 반대 목사 찾아가 항의
line 최낙중 목사 "성경에 세습 말라는 말 없어" 최낙중 목사
line 예장대신 "목회자 자녀 역차별하는 세습금지법 반대" 예장대신
line 예장합동 전 총회장들, 줄줄이 아들에게 교회 세습 예장합동 전 총회장들, 줄줄이 아들에게 교회 세습
line 예장통합 최기학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철회해야" 예장통합 최기학 총회장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