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징역 6년 문대식, 선고 다음 날 항소
검찰도 항소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1.30 13:57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자신이 담임목사로 있던 교회 미성년자 교인들에게 성폭력을 가한 죄(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실형을 선고받은 문대식 씨가 판결 다음 날 항소했다.

법원은 지난 1월 11일 "절대적인 신임을 받고 있는 (목사) 지위를 이용해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문대식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검찰 역시 1월 15일 항소했다. 검찰과 문 씨가 항소함에 따라 이 사건은 상급 법원에서 또 한 번 심리를 받게 된다. 항소심 날짜와 장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문대식, 아청법 위반 징역 6년 문대식, 아청법 위반 징역 6년
line 스타 목사의 성범죄, 언제까지 개인 일탈로 볼 건가 스타 목사의 성범죄, 언제까지 개인 일탈로 볼 건가
line 문대식, 징역 8년 구형 문대식, 징역 8년 구형
line 문대식 목사 '면직', 향후 목회 불가 문대식 목사 '면직', 향후 목회 불가
line 문대식 변호인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다" 문대식 변호인
line [영상] 교회 내 성폭력, 청소년이 위험하다 [영상] 교회 내 성폭력, 청소년이 위험하다
line "한 번이 아니다" 반복된 문대식 목사의 성범죄
line 성추행 '합의' 위해 가족·성경 이용한 문대식 목사 성추행 '합의' 위해 가족·성경 이용한 문대식 목사
line 청소년 부흥사 문대식 목사, 미성년자 성추행 청소년 부흥사 문대식 목사, 미성년자 성추행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line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