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소녀상을 '공공 조형물'로 만들자
전국 91개 중 5개만 지자체 관리… 마리몬드, 30만 서명운동
  • 하민지 (jghamin@newsnjoy.or.kr)
  • 승인 2018.01.12 18:18

현재 서명 참여자는 2만여 명이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하민지 기자]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는 사회적 기업 마리몬드가 '평화의 소녀상 공공 조형물 등록 촉구를 위한 30만 명 서명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공공 조형물로 등록되면, 지자체는 의무적으로 관리해야 하고 함부로 이전하거나 철거할 수 없다.

현재 전국에 있는 소녀상은 91개다. 이 중 강원도 원주, 서울 종로, 경기도 안양, 충청북도 제천, 부산 동구에 있는 소녀상 5개만 지방자치단체 공공 조형물로 등록돼 있다. 마리몬드는 "소녀상을 다음 세대에 전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올바르게 알리고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명은 소녀상의 공공 조형물 등록을 촉구하는 자료로 각 지자체에 전달된다. 마리몬드는 등록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공유할 것이라고 했다.

마리몬드 홈페이지에서 서명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민지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위안부' 합의, 무엇이 문제인가 '위안부' 합의, 무엇이 문제인가
line [사진] 소녀상 지킴이 김샘, 벌금 200만 원 선고 [사진] 소녀상 지킴이 김샘, 벌금 200만 원 선고
line [사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226번째 수요시위 [사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226번째 수요시위
line 10년간 위안부 품은 목사, 소녀상 옆에 서다 10년간 위안부 품은 목사, 소녀상 옆에 서다
line 주기철 목사가 평화의 소녀상을 보았다면 주기철 목사가 평화의 소녀상을 보았다면
line [인터뷰] 정대협 정태효 목사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무효" [인터뷰] 정대협 정태효 목사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