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교회학교 교사들 "부자 세습 철회하라"
"한국교회와 사회질서 어지럽혀…학생들에게 부끄럽고 미안"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1.02 13:1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교인들이 연이어 세습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청년·대학부에 이어 교회학교 교사 105명도 세습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교사들은 2017년 12월 31일 성명에서 "교회는 세습의 대상이 아니며, 물질과 권력을 의지하면 안 된다는 것을 실천으로 보여 달라"고 했다.

명성교회 부자 세습은 한국교회와 사회질서를 어지럽힌다고 지적했다. 교사들은 "교회학교 학생들 앞에 부끄러운 일이다. 우리 교회의 모습은 많은 사람에게 본이 되지 못하고 있다. 부자 세습을 철회하고 부끄러운 길에서 돌이키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아래는 성명 전문.

명성교회 세습 사태에 대한 교회학교 교사들의 입장

주님이 탄생하신 기쁨과 새해를 맞이하는 설렘으로 가득해야 할 이 계절에도 교회학교 교사인 우리의 마음은 무겁습니다. 정들었던 학생들과 헤어지는 아쉬움에 더해, 사랑하는 명성교회가 부자 세습을 하고 불의한 길을 걷고 있다는 안타까움 때문입니다. 이에 교회학교 교사인 우리는 마음과 뜻을 모아 세습 사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합니다.

1. 교회학교는 학생들을 예수님의 제자로 양육하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

교회학교는 참목자이신 예수님만 따르도록 학생들을 가르쳐야 합니다. 교역자와 교사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올바르게 전하여 학생들이 예수님을 참목자로 알아 갈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처럼 예수님을 따르는 삶을 가르칠 뿐 아니라 그 삶을 몸소 실천하여 다음 세대에게 본을 보여 줌으로써 예수님의 제자를 양육하는 일에 전념해야 합니다.

명성교회가 부자 세습을 선택한 상황 속에서 교사인 우리는 그 가르침이 무너진 교회의 모습을 보며 학생들 앞에 서는 것이 부끄럽고 어려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교사의 직분을 감당했던 이유는 하나님께서 맡겨 주신 학생들을 끝까지 사랑하는 것이 교사의 사명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다시금 학생들이 예수님의 제자로서 이 땅의 빛과 소금이 되도록 사랑으로 기도하며 본을 보여야 합니다.

2. 우리는 학생들에게 명성교회의 모습이 부끄럽고 미안합니다.

사랑하는 학생 여러분, 우리는 여러분을 제자로 만났던 것이 참으로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그 동안 여러분과 함께 기도하며 예배드렸던 시간이 우리에게는 가장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누구보다 여러분을 사랑하기에, 교회가 잘못된 결정을 했을 때 가장 먼저 여러분에게 부끄럽고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혹시나 교회의 잘못된 모습 때문에 여러분이 근심했다면 이 아픔이 여러분의 영적 성장을 위한 밑거름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여러분, 예수님의 제자가 되어 그분의 말씀을 따르십시오. 이것이 진정으로 교회를 사랑하는 길입니다. 그리고 여러분을 위해 사랑으로 기도하는 선생님들이 많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우리는 여러분이 끝까지 참목자이신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로서 이 땅의 빛과 소금이 되기를 기도하고 응원할 것입니다.

3. 우리는 명성교회와 김하나 목사에게 세습 철회를 촉구합니다.

명성교회의 주인은 목회자가 아닌 우리의 참목자이신 예수님이십니다. 명성교회가 부자 세습을 하고 한국교회와 사회의 질서를 어지럽힌 것은 교회 학교 학생들 앞에 부끄러운 일입니다. 지금 우리 교회의 모습은 많은 사람들에게 본이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하나 목사님, 우리의 참교사이자 목자이신 예수님을 본받아 양 무리인 학생들에게 본을 보이십시오. 교회는 세습의 대상이 아니며, 물질과 권력을 의지하면 안 된다는 것을 실천으로 보이십시오.

사랑하는 명성교회가 예수님이 기뻐하시는 길을 따르고 이 땅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시 감당하도록 부자 세습을 철회하고 부끄러운 길에서 돌이키기를 촉구합니다.

2017년 12월 31일
명성교회 교회학교 교사 일동 (총 105명)

공지혜(81) 곽은지(88) 권지윤(88) 김나경(93) 김덕유(86) 김동진(71) 김솔아(87) 김예성(92) 김정연(91) 김주연(94) 김진규(87) 김하성(97) 남강현(86) 두정은(96) 민수홍(81) 박두양(80) 박범영(87) 박소연(90) 박태영(86) 배재현(90) 배혜원(83) 서동현(96) 서동휘(96) 서혜미(96) 선우원(85) 송아영(93) 신예원(91) 심정수(86) 유건우(93) 유재학(99) 유진우(97) 이동재(89) 이석민(94) 이선호(87) 이용희(83) 이유진(96) 이은경(70) 이은규(97) 이재문(92) 이재우(82) 이지강(91) 전성배(81) 전수현(92) 정예슬(84) 정이슬(88) 정진주(94) 조영창(60) 조예린(89) 최병민(90) 최성은(91) 한지성(94) 홍은찬(89) 외 53명(익명요청)

*본 글은 모든 교사의 입장이 아니며, 일부의 입장임을 밝힙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은 교단의 존재 이유를 묻고 있다 명성교회 세습은 교단의 존재 이유를 묻고 있다
line 명성교회 이월금, '비자금' 논란 이후에도 관리 불투명 명성교회 이월금, '비자금' 논란 이후에도 관리 불투명
line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김수원 목사, 노회 재판 회부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김수원 목사, 노회 재판 회부
line 세습으로 시작해 세습으로 끝나다 세습으로 시작해 세습으로 끝나다
line 교회 물려준 목사들 "명성교회에 간섭하면 안 돼" 교회 물려준 목사들
line "명성교회, 다음 세대 무너뜨리려는 악한 영 미혹 벗어나야"
line "명성교회 위임목사 내려놓는 게 십자가 지는 일"
line "명성교회 세습은 교회 기업화의 절정"
line 명성교회, 올해만 이월금 200억 쓰고도 280억 남아 명성교회, 올해만 이월금 200억 쓰고도 280억 남아
line "명성교회가 미워서 반대하는 게 아니다"
line 교인 50% 목회자 49% "어떤 경우에도 세습 안 돼" 교인 50% 목회자 49%

추천기사

line "삶으로 보여 주는 공동체 되고 싶다"
line 세습하려면 해오름교회처럼?! 세습하려면 해오름교회처럼?!
line "한국교회에 사과"한 명성교회 장로들, 세습 반대 목사 찾아가 항의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