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동행, 곁에 머물다
은화·다윤 가족과 함께한 오현선 교수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7.12.07 11:59

"소수자 옆에 서는 건 어려운 일이에요."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신학자 오현선 교수의 말이다. 오 교수는 세월호 참사 이후 은화·다윤 가족과 동행하고 연대했다. 3년간 미수습자였던 은화, 다윤의 가족은 세월호 가족 안에서도 소수자였다. 끝까지 딸을 찾고자 했던 두 가족의 목소리는 점점 묻혀갔다. 여러 종교인의 말들에 상처받고도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던 두 엄마는 오 교수에게 찾아가 엉엉 울었다. 가르치는 종교인이 아니라 곁에 머무는 종교인이 필요하다는 걸 그제야 깨달았다고 그는 고백한다.

이 영상은 12월 2일 한국여성신학회에서 주최한 '여성 신학자의 눈으로 본 세월호'에서 오현선 교수의 발표를 편집한 것이다. 은화·다윤 가족과 동행한 오 교수의 기록을 영상에서 만나 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 이후, 교회는 안전한 공동체가 돼야 한다"
line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line 부활하신 주님은 목포신항에 부활하신 주님은 목포신항에
line "예수님 오시면 세월호 미수습자 9명 먼저 찾으실 것"
line 교회협 "세월호 미수습자 잊지 않겠다" 교회협
line [영상] "은화야 다윤아, 다시 만나자"  [영상]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line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line "혐오 발언 난무…교회를 떠나지 않을 이유 있나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