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아이와 함께하는 짧은 기도 145편
[책 소개] <우리 아이 매일 기도>(옐로브릭)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7.12.05 17:44

"힘들 때, 나는 '오 주님' 하고 주님을 불렀어요. 파도치는 깊은 물속에서 주님을 불렀어요. 바닷물 속에서 꼼작 못할 때 주님을 불렀어요. 힘들 때, '오 주님' 하고 주님을 부르면 주님은 내게 대답하셨어요. - 요나의 기도" (125쪽)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우리 아이 매일 기도>(옐로브릭)에는, 책 제목처럼 아이들과 함께 읽으면 좋을 기도문이 145편 실려 있다. 엄마나 아빠 혹은 할아버지나 할머니가 읽어 줘도 좋고, 교회학교에서 선생님과 아이들과 함께 읽어도 좋을 책이다. 성인도 나지막이 읊조리면 힘이 될 기도문이 많다.

<우리 아이 매일 기도> / 소피 파이퍼 엮음 / 바바라 바뇨치 그림 / 옐로브릭 펴냄 / 208쪽 / 1만 7,500원

<우리 아이 매일 기도>는 주제별로 기도문을 분류했다. 잘못했을 때, 학교에서 시간을 보낼 때, 선한 일을 하고 싶을 때, 온 세상 친구들이 걱정될 때, 아름다운 대자연과 마주했을 때, 아픈 사람이 생각날 때, 시편·잠언 등 성경 말씀으로 기도하고 싶을 때 등 각 경우에 맞는 기도문을 찾을 수 있다.

"하나님, 오늘 학교에서 안 좋은 하루를 보냈어요. 정말 정말 나쁜 하루였어요. 하나님도 제가 얼마나 안 좋은 하루를 보냈는지 믿기 힘드실 거예요. 이 나쁜 기억을 가져가 주세요.

하나님, 제가 맞이하는 내일은 좋은 날이어서 제가 다시 시작할 수 있게 해 주세요. 제가 해야 하는 모든 일을 하기 위해서 얼마나 열심히 노력했는지 믿어 주셔야 해요." (54쪽)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책이라서 그런지 읽기 편한 말로 쓰였다. <우리 아이 매일 기도>는 기획 단계부터 독자들과 함께 만든 책이다. 엄선한 독자 번역단이 기도문 번역을 맡았다. 영어 기도문 원문도 함께 실려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무너진 교회학교 대안 '연합 교회학교' 무너진 교회학교 대안 '연합 교회학교'
line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line 자녀와 함께 읽을 수 있는 신앙 서적 세 권 자녀와 함께 읽을 수 있는 신앙 서적 세 권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