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창인 목사 "새노래명성교회, 복된 교회 될 줄 믿어"
주일예배 설교…"젊은 목사가 목회해서 이만큼 서"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11.20 13:30

새노래명성교회 강단에 선 김창인 목사는 "복되고 복된 교회가 될 줄 믿는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새노래명성교회 설교 영상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에 부임한 김하나 목사를 대신해 김창인 원로목사(광성교회)가 새노래명성교회 설교자로 강단에 섰다.

김 목사는 11월 19일 '복되고 복된 가정(요 2:1-11)'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 목사는 "예수님을 주인으로 모시는 가정이 되면 복되고 복된다. 예수로 기뻐하는 가정, 예수 체험 신앙을 하는 가정이 돼야 한다. (그렇게 되면) 버려질 인간도 주님의 말씀으로 변화가 일어나고, 상태와 신분에도 변화가 일어난다. 다 해결되고 얼마나 좋은가"라고 말했다.

새노래명성교회 주일예배에는 300여 명이 참석했다. 평소와 다르게 예배당 곳곳에는 빈자리가 많았다. 김 목사는, 새노래명성교회가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은 교회가 될 줄 믿는다고 했다. 그는 "좋은 목사님, 젊은 목사님이 목회하고 강단에 서서 이만큼 (교회가) 섰다. 지금 아쉬움과 허전함이 있지만, 이 교회도 복되고 복된 교회가 될 줄 받는다. 위로받고 힘을 얻길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김창인 목사는 11월 12일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 위임 예식에서 '바통을 주고 받으며'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바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담임으로 첫 주일 설교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담임으로 첫 주일 설교
line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line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line "기자 폭행한 명성교회는 공개 사과하라"
line 예장통합 재판국,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소송 접수 예장통합 재판국,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소송 접수
line 예장통합 산하 7개 신학교, 세습 반대 기도회 예장통합 산하 7개 신학교, 세습 반대 기도회
line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세습금지법 유효 재확인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세습금지법 유효 재확인
line 종교개혁 500주년과 명성교회 세습 종교개혁 500주년과 명성교회 세습
line "명성교회의 상을 엎고 쫓아내야 한다"
line 명성교회 장로 "세습이라는 말은 북한에서나 쓰는 것" 명성교회 장로
line "명성교회 김하나 청빙 가결한 노회 임원회 불법"
line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부자 세습 완료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부자 세습 완료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