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7.11.18 14:28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경소영 PD] 명성교회의 담임목사 승계가 세습으로 이뤄졌다. 많은 기독교인이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됐다. 명성교회는 교단법을 어기면서까지 세습을 강행했다.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 위임 예식은 11월 12일 진행됐다.

종교개혁 500주년인 2017년이 저물어 간다. 교회 건강성을 나타내는 지표가 된 세습 문제를 한국교회가 함께 고민해야 할 때다. 영상을 통해 명성교회 세습이 왜 한국교회가 풀어 가야 할 과제인지 확인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line 예장통합 재판국,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소송 접수 예장통합 재판국,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소송 접수
line 예장통합 산하 7개 신학교, 세습 반대 기도회 예장통합 산하 7개 신학교, 세습 반대 기도회
line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세습금지법 유효 재확인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세습금지법 유효 재확인
line 종교개혁 500주년과 명성교회 세습 종교개혁 500주년과 명성교회 세습
line "명성교회의 상을 엎고 쫓아내야 한다"
line 명성교회 장로 "세습이라는 말은 북한에서나 쓰는 것" 명성교회 장로
line "명성교회 김하나 청빙 가결한 노회 임원회 불법"
line 박득훈 목사 "명성교회 세습 본질은 대형화" 박득훈 목사
line "명성교회 교단법 위반!" 외치자 입이 틀어막혔다
line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부자 세습 완료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부자 세습 완료
line "기자 폭행한 명성교회는 공개 사과하라"

추천기사

line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line "세월호 구조는 박근혜 정부 '쇼'였다"
line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