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리회, 이제 합병·지교회 세습 안 된다
미자립 교회는 예외
  • 최유리 (cker333@newsnjoy.or.kr)
  • 승인 2017.10.26 22:08

감리회가 '변칙 세습'을 규제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뉴스앤조이-최유리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가 10월 26일 열린 32회 입법의회에서, 일명 '변칙 세습'을 더 강하게 규제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감리회에는 현재 직계 세습은 물론 징검다리 세습도 불가하다. '교리와장정'에는 "부모가 담임자로 있는 교회에 그의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를 10년 동안 동일 교회의 담임자로 파송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몇몇 감리회 소속 교회는 2012년과 2015년 각각 통과한 직계·징검다리 세습을 피해, 가족의 교회와 통합하거나 가족에게 분립 개척하는 방식으로 세습을 했다.

이제는 이조차 불가하다. 입법의회에서 "부모가 담임자로 있는 다른 교회와 통합·분립을 하였을 경우에도 동일한 적용을 받는다. 단, 총회실행부위원회에서 정한 미자립 교회는 예외로 한다"로 교리와장정이 개정됐다.

부모가 장로인 경우에도 규제를 받는다. "부모가 장로로 있는 교회에 그의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를 담임자로 파송할 수 없다"는 조항을 "부모가 장로로 시무 중이거나 은퇴 후 10년 이내에 그의 자녀 또는 자녀의 배우자를 동일 교회 담임자로 파송할 수 없다. 단, 총회실행부위원회에서 정한 미자립 교회는 예외로 한다"로 강화했다.

이 법안은 참석자 402명 중 249명 찬성으로 통과됐다.

249명이 찬성했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리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통과 전, 헌의위에서는 무슨 일이 명성교회 세습 통과 전, 헌의위에서는 무슨 일이
line 김하나 목사 청빙은 교단 세습금지법 위반 김하나 목사 청빙은 교단 세습금지법 위반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아들에게 '지교회 세습'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아들에게 '지교회 세습'
line 세한교회 세습에 역대 총회장들 '축복 세례' 세한교회 세습에 역대 총회장들 '축복 세례'
line 법망 피하려 '이름만 있는 교회' 부임 후 합병 세습 법망 피하려 '이름만 있는 교회' 부임 후 합병 세습
line 감리회, 세습방지법 제정 이후 '세습' 더 늘었다 감리회, 세습방지법 제정 이후 '세습' 더 늘었다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