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리회, 교인 의무에 '한 남자와 한 여자 결혼 존중' 명시
"최근 20대 너무 혼탁…동성애 금지하는 뜻"
  • 최유리 (cker333@newsnjoy.or.kr)
  • 승인 2017.10.26 17:32

김한구 장정개정위원장은 "이 문구는 일부일처제를 지지하는 것으로 동성애를 금지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뉴스앤조이-최유리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가 10월 26일 입법의회에서, 교리와장정 교인 의무에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혼을 통해 구성된 가정의 신성함을 존중한다"는 문구를 삽입하기로 결정했다. 이 문구는 동성애 반대 의미로 넣은 것이다.

김한구 장정개정위원장은 "이 문구는 일부일처제를 지지하는 것으로 동성애를 금지한다는 뜻이 담겨 있다. 최근에는 남자끼리, 여자끼리도 지내는 경우가 있어 한 남자, 한 여자라고 표기했다"고 말했다.

장개위원회에 개정안을 제안한 김찬호 목사 역시 "이는 성경에 나온 내용이다. 그러나 최근 20대가 너무도 혼탁해서 죄를 죄로 여기지 않고, 동성애를 한다"며 개정안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경기연회 장진순 목사는 개정안에 문제를 제기했다. 장 목사는 "이 개정안은 배제와 배척을 위한 법이다. 조손 가정, 한부모 가정, 미혼모 가정 등은 한 남자와 한 여자와의 결혼으로 구성되는 가정이 아니다. 이 법안은 이들을 배척하고 배제한다. 이런 법안은 폐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장 목사가 발언하자, 입법의회 장내가 술렁댔다. 439명 중 389명이 법안을 찬성해 개정안이 통과됐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리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감리회 감독회장 4년 전임제 유지 감리회 감독회장 4년 전임제 유지
line 전명구 감독회장, 인천연희교회 윤동현 목사 두둔 의혹 전명구 감독회장, 인천연희교회 윤동현 목사 두둔 의혹
line 감리회 입법의회, 금권선거 강력 처벌, 성폭력 교육 제정될까 감리회 입법의회, 금권선거 강력 처벌, 성폭력 교육 제정될까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