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명구 감독회장, 인천연희교회 윤동현 목사 두둔 의혹
교인들, 입법의회 현장 1인 시위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10.26 15:18

인천연희교회 한 교인이 10월 26일 입법의회가 열리는 천안 하늘중앙교회 앞에서 전 감독회장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인천연희교회 교인들이 10월 26일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 입법의회가 열리는 천안 하늘중앙교회 앞에서 전명구 감독회장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윤동현 목사와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인천연희교회 교인들은 전 감독회장이 자신들을 돕지 않고 오히려 윤동현 목사를 두둔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교단이 출교한 목사를 교단장이 도와주고 있다는 것이다.

전 감독회장이 9월 말 법원에 제출한 신청서를 보면, 그는 "(교단) 재판 기록을 살펴본 결과 1심과 2심에서 하자가 있을 수 있다는 판단을 했다"며 교단 재판을 재검토할 때까지 본안 재판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법원이 연달아 감리회 재판이 잘못되지 않았다고 선고한 것과 정반대 입장이다. 전 감독회장은 윤 목사를 상대로 한 명도소송도 취하하겠다는 신청서를 냈다.

인천연희교회 교인들은 전명구 감독회장이 자신의 선거운동을 도운 윤동현 목사 측 오 아무개 장로 입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최근 금권 선거 논란이 불거진 전명구 감독회장의 또다른 불법 선거 자금 증거를, 오 장로가 갖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10월 중순 윤동현 목사는 전 감독회장을 상대로 감독회장 선거 무효 확인 소송 및 가처분을 법원에 제기했다.

인천연희교회 한 장로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감독회장은 명목상 원피고일 뿐이고 실제 소송 주체는 연희교회 교인들이다. 재판 연기나 취하를 요청할 이유가 없다. 또, 취하서와 연기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하면서도 교인들에게는 사전에 어떤 연락도 하지 않았다. 출교한 목사를 감독회장이 감싸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감리회 서울연회 "문대식 목사 거취 9월 중 결정하겠다" 감리회 서울연회
line 감리회, 문대식 목사 치리 준비 중 감리회, 문대식 목사 치리 준비 중
line 법원 "윤동현 목사, 담임목사 자격 행사 금지" 법원
line 간음죄로 출교당한 윤동현 목사, 법원서도 패소 간음죄로 출교당한 윤동현 목사, 법원서도 패소
line 인천연희교회 윤동현 목사 <뉴스앤조이> 제소, 모두 기각 인천연희교회 윤동현 목사 <뉴스앤조이> 제소, 모두 기각
line 법원 "교인과 간음 저지른 목사 출교 판결 정당" 법원
line 속 타는 인천연희교회 교인들, 감독은 "기다려라" 속 타는 인천연희교회 교인들, 감독은
line 감리회 중부연회, 인천연희교회 사태 두고 갈팡질팡 감리회 중부연회, 인천연희교회 사태 두고 갈팡질팡
line 문대식 목사 '면직', 향후 목회 불가 문대식 목사 '면직', 향후 목회 불가
line "전명구 감독회장은 언론 탄압 중단하라"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아들에게 '지교회 세습'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아들에게 '지교회 세습'
line 또 터진 감리회 감독회장 금권 선거 의혹 또 터진 감리회 감독회장 금권 선거 의혹

추천기사

line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line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line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