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주 D교회 설교 표절 목사, 노회에 피소
시무장로 14인, 위임목사 해제 청원 및 고소…중전주노회, 조사처리위원회 구성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7.10.12 13:3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2015년 청빙 후보 때부터 최근까지 상습적으로 설교를 표절해 온 전주 D교회 김 아무개 목사가 피소됐다. D교회는 현재 이 문제로 담임목사 지지파와 반대파로 나뉘어 분열을 겪고 있다.

시무장로 17명 중 14명은 김 목사를 노회에 고소했다. 이들은 도덕성을 문제 삼았다. 김 목사가 이전 교회에서 사임한 이유를 거짓으로 얘기하고, 수십 차례 설교를 표절했으며, 교인 간 분열과 갈등을 조장했다는 것을 고소 이유로 들었다. 장로들은 위임목사 해제 청원서도 함께 제출했다.

김 목사가 소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중전주노회(김근열 노회장)는 9월 29일 임시노회를 열었다. 노회원들은 조사처리위원회(조사위·이병록 위원장)를 구성해 김 목사 표절 사실을 밝히기로 결의했다. 노회는 조사위에 재판권까지 위임해, 조사위가 위임목사 해제를 결정할 수 있게 했다.

조사위는 10월 9일 김 목사와 고소인을 소환했다. 이날 조사위에 출석한 D교회 A 장로는 "고소인 14명이 함께 갔다. 장로들은 울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조사위원들은 교회가 겪는 어려움을 이해하고 사건을 제대로 밝히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목사도 이날 출석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앤조이>는 김 목사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그는 응답하지 않았다.

조사위 B 목사는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 다수의 장로들이 담임목사를 고소하고 위임목사 해제를 청원한 사건이다. 양쪽 입장을 모두 듣고 신중하게 처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주 D교회, 담임목사 설교 표절로 교인들 양분 전주 D교회, 담임목사 설교 표절로 교인들 양분
line 청빙 후보 때부터 표절 설교한 목사 청빙 후보 때부터 표절 설교한 목사
line ㅎ교회 표절 목사, 2억 받고 사임 ㅎ교회 표절 목사, 2억 받고 사임
line 설교 표절한 목사, 퇴직금 3억? 설교 표절한 목사, 퇴직금 3억?
line "최고의 말씀 주려고" 유명인 설교 표절한 목사
line 설교 표절 공장으로 변질된 사이버 공간 설교 표절 공장으로 변질된 사이버 공간

추천기사

line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line "세월호 구조는 박근혜 정부 '쇼'였다"
line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