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500년 전 칼뱅의 고발이 한국교회에 시사하는 점
[책 소개] 장 칼뱅 <교회 개혁>(새물결플러스)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7.09.30 22:15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1517년 마르틴 루터가 비텐베르크 성채교회에 붙인 '95개조 논제'가 종교개혁을 불러왔다. 1526년 제1차 슈파이어 제국회의에서 개신교가 승인됐으나 3년 뒤 열린 제2차 제국회의에서 승인이 취소된다.

<교회 개혁>(새물결플러스)은 1544년 제4차 제국회의를 앞두고 칼뱅이 마르틴 부처의 부탁을 받아 작성한 '교회 개혁의 필요성'이라는 문건을 책으로 출판한 것이다. 원제는 '혁혁한 공을 세우신 카를 5세 황제 폐하 및 가장 영예로우신 제후 여러분과, 현재 슈파이어 제국회의에 참석하여 교회 재건을 위해 전심 어린 배려를 베푸시는 그 외 성직자 여러분께 드리는 탄원적 권고'다.

칼뱅은 이 책에서 가톨릭교회의 타락과 부패상을 고발한다. △성직매매 활성화 △성찬식의 상업화 △교회 정치에만 몰두하는 사제들 △독신을 빙자한 사제의 방탕한 사생활 등 교회의 타락상을 조목조목 예로 들며 이것들이 왜 성경적 원리에서 이탈했는지 자세히 논한다.

<교회 개혁>을 출간한 새물결플러스는 "칼뱅이 고발한 500년 전 유럽 가톨릭교회의 일그러진 모습이 놀랍게도 오늘 개신교의 자화상과 오버랩되는 부분이 한둘이 아니다. 개혁교회의 대원칙이 '날마다 새롭게 개혁되는'데 있다면, 오늘 한국 개신교는 자신을 종교개혁의 후예라고 자화자찬하기 이전에 이제 우리 안에 있는 타락과 부패상을 직시하고 성경적 원리로 돌아가 교회를 새롭게 해야 할 때"라고 했다.

<교회 개혁> / 장 칼뱅 지음 / 김산덕 옮김 / 새물결플러스 펴냄 / 262쪽 / 1만 3,000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루터·칼뱅도 술을 마셨다던데 루터·칼뱅도 술을 마셨다던데
line 루터회·아나뱁티스트·침례교가 말하는 교회 개혁 루터회·아나뱁티스트·침례교가 말하는 교회 개혁
line "목회, 설교보다 성숙한 인격이 더 중요하더라"
line "타자를 악마시하는 개신교는 살아남을 수 없다"
line 신학생들의 '96개 논제'로 개혁을 논하다 신학생들의 '96개 논제'로 개혁을 논하다
line 루터의 저항의 힘은 어디서 나왔나 루터의 저항의 힘은 어디서 나왔나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