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노회 제출
헌법위 해석 힘입어 세습금지법 정면 돌파…가을 노회 이목 집중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7.09.26 14:41

김하나 목사 위임 청빙안은 올해 10월 동남노회 가을 노회에서 다뤄진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유경종 임시당회장)가 가을 정기노회를 앞두고 김하나 목사(새노래명성교회) 위임 청빙안을 노회에 제출했다. 새노래명성교회의 합병 결의를 기다리지 않고, 바로 김하나 목사를 청빙하겠다는 것이다. 최근 교단 헌법위원회가 세습금지법에 위헌 소지가 있다고 해석한 것을 힘입어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명성교회는 9월 23일 당회를 열어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노회에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이어 9월 26일, 명성교회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동남노회 고덕시찰회(백종찬 시찰장) 정기회에 이를 제출했다. 명성교회 시찰회원 10여 명을 포함해 회의에 참석한 시찰회원 46명은,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반대 의견은 없었다. 

명성교회는 올해 3월 19일 공동의회를 열어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하고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하기로 결의했다. 당시 교계에서는 명성교회가 봄 정기노회에 맞춰 합병을 마무리할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지만, 새노래명성교회가 합병을 결의할 공동의회를 열지 않으면서 명성교회 세습 논란은 소강상태가 됐다. 

반년이 지난 지금, 명성교회는 '합병'과 '청빙' 중 청빙안만 노회에 올렸다. A 장로는 "처음에는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하는 방향으로 추진했는데, 저쪽(새노래명성교회)이 합병하지 않을 게 우려돼 노회에 직접 청빙안을 제출하는 방법으로 의견이 모였다"고 말했다. B 장로는 "최근 헌법위가 세습금지법이 기본권 침해 소지가 있다며 수정 및 삭제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세습금지법에 문제가 있다는 게 드러난 거 아니냐"고 말했다. 

동남노회가 김하나 목사 청빙안을 접수하면, 해당 안건은 가을 정기노회에서 다뤄진다. 동남노회 정기회는 10월 24일 마천세계로교회(김광선 목사)에서 열린다. 동남노회 일부 노회원은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에 부임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어, 이번 노회에서 어떤 결론이 나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3월에도 동남노회 노회원들이 명성교회 세습 반대 성명을 낸 바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14] '세습방지법' 현행대로 [통합14] '세습방지법' 현행대로
line [통합12]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합병 질문에 "노코멘트" [통합12]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합병 질문에
line 예장통합 헌법위 "세습 금지는 기본권 침해" 예장통합 헌법위
line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세습 안 다뤄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세습 안 다뤄
line 세습 반대하자 명성교회 목사·교인들 폭언·위협 세습 반대하자 명성교회 목사·교인들 폭언·위협
line 개혁연대, 명성교회 세습 반대 침묵시위 개혁연대, 명성교회 세습 반대 침묵시위
line 서울동남노회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 비판 서울동남노회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 비판
line 명성교회 청빙위 "안정 최우선, 김하나 목사로 결정" 명성교회 청빙위
line [속보] 명성교회 '합병 세습' 통과 [속보] 명성교회 '합병 세습' 통과

추천기사

line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line 광주의 신학생으로서 5·18을 기억한다는 것 광주의 신학생으로서 5·18을 기억한다는 것
line 광주 항쟁서 산화한 신학도 '문용동·류동운' 광주 항쟁서 산화한 신학도 '문용동·류동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