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16] 소강석 목사 "이중장부 만들라는 뜻 아냐"
전날 발언 해명 "목회자 사례비 잘 기록하라는 뜻"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9.21 21:27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소강석 목사가 9월 21일 전날 발언에 대해 "이중장부를 말한 게 아니다"라며 해명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목사·직원 장부만 따로 만들어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 "이중장부를 만들라는 게 아니라 사례비 지출 부분을 잘 기록해 두라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소 목사는 9월 21일 저녁 회무 시간,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전계헌 총회장) 총회 발언대로 나왔다. 그는 자신의 전날 발언이 "교회가 이중장부를 만들라"는 뜻으로 일간지에 기사화되고 있으며, 예장합동과 기독교에 대한 명예가 실추될 수 있다고 생각해, 긴급하게 해명하러 나왔다고 했다.

소 목사는 "교회는 원장부를 그대로 두고, 목회자 사례비에 관한 지출 부분만 잘 기록해 놓으면, 만약에 시행이 된다 하더라도 교회와 정부가 마찰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이 사실을 기획재정부에서 가르쳐 주었다. 이중장부를 쓰라는 말이 절대로 아니다"라고 말했다. 장부에 모든 내용을 원래대로 기록하되, 사례비 부분은 별도로 하나 더 기록해 뒀다가 나중에 세무 당국에 보여 주면 된다는 것이다. 소 목사는 발언 후 기자를 만나 "전날 발언이 이중장부 만들라는 뜻이 아니었다는 것을 확실히 알려 달라"고 부탁했다.

소 목사는 "일을 하면서 너무나 많은 오해를 받았고 욕을 먹는다. 나 자신은 괜찮지만 교단과 전체 기독교 이미지 실추된다는 걸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총회장님과 임원들이 잘 연구해서 연말 전에 교회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매뉴얼을 제작해 여러분들에게 우편으로 긴급 발송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총대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10] '종교인 과세 2년 유예' 국회에 건의하기로 [합동10] '종교인 과세 2년 유예' 국회에 건의하기로
line [기장2] 목사 "납세 교육 필요", 총회 "내년 되면 알아서" [기장2] 목사
line "종교인 과세, 교회 세무사찰과 무관"
line 교회협, 김동연 부총리에 "의식 있는 교인은 세무조사 우려 안 해" 교회협, 김동연 부총리에
line 김동연 부총리 만난 한기총·한교연 "종교인 과세 유예해 달라" 김동연 부총리 만난 한기총·한교연
line "교회 연합 기구 정비, 동성애·종교인 과세로부터 교단 보호"
line 개정 세법이 가지는 의미 개정 세법이 가지는 의미
line 김진표 의원, 국회조찬기도회 회장 취임 김진표 의원, 국회조찬기도회 회장 취임
line 김진표 "세무조사, 진위 떠나 교회에 도덕적 타격" 김진표

추천기사

line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아들에게 '지교회 세습'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아들에게 '지교회 세습'
line [기장12] '교회 내 성폭력 특별법' 1년 더 연구 [기장12] '교회 내 성폭력 특별법' 1년 더 연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