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신3] 임보라 목사 '이단' 규정
김용의 선교사 '일시적 예의 주시', <법과교회> 황규학 '이단 옹호자' 결의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7.09.21 14:14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예장합신·박삼열 총회장) 102회 총회가 임보라 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했다. 예장합신은 "한국교회는 교회와 성도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보라 목사의 사상이 이단적 사상이라는 걸 알려야 한다"고 결의했다. 8개 교단 이단대책위원회가 발표한 보고서를 그대로 받은 셈이다. 

예장합신은 이번 총회에서 임보라 목사와 관련한 안건이 여러 개 올라왔다.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유영권 위원장)·동성애저지대책위원회(심훈진 위원장)는 8개 교단 이단대책위원회가 작성한 '임보라 목사 이단성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했다. 경기중노회가 '퀴어신학과 임보라 목사에 대한 이단 조사 청원의 건'을 헌의안으로 올린 상황에서, 임 목사에 대한 헌의안을 꼭 다뤄 달라는 긴급동의안이 통과되기도 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 102회 총회는 "임보라 목사에 이단적 사상이 있다"고 결의했다. 발언하는 박삼열 총회장. 뉴스앤조이 이은혜

총대들은 큰 이견 없이 임보라 목사 관련 보고를 받았다. 전날 한 총대원은 "우리 교단은 여성 목사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목사라는 호칭은 부적절하다. 임보라 '씨'라고 불러야 한다"고 말한 것 외에는 별다른 논쟁이 없었다.

예장합신은 김용의 선교사(순회선교단)와 복음학교도 "일시적 예의 주시하겠다"고 결의했다. 예장합신이 김 선교사와 복음학교를 주시한 건 2014년부터다. 예장합신은 2014년 99회 총회에서 신학연구위원회가 김 선교사와 복음학교의 이단성을 연구하기로 결의했다. 이듬해 100회 총회에서는 신학연구위원회가 연구한 것을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로 넘기고 1년 더 연구하기로 했다. 2016년 101회 총회에서도 쉽게 결론짓지 못했다. 총대들은 1년간 판단 유예하기로 결의했다.

이대위는 102회 총회에서 김용의 선교사와 복음학교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대위는 김용의 선교사가 설파한 내용 중 △자신의 죄를 공개 자백하게 하는 '나의 복음' 주장 △기존 교회에는 복음이 없다는 주장 △완전주의, 완전 성화 주장 등 크게 세 가지에서 이단성을 찾을 수 있다고 했다.

이대위는 김용의 선교사가 주장하는 것은 웨스트민스터신앙고백서에서 말하는 것과 다르며, 지역 교회와 분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김용의 선교사와 복음학교를 이단으로 규정하고, 교류 및 참여 금지를 결의해 달라"고 청원했다.

이 청원은 본회의에서 표결 끝에 부결됐다. 다만 다음 총회가 열리기 전까지 김용의 선교사를 초청해 공청회를 열기로 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98회 총회에서 '상습적 이단 옹호자'로 규정한 <법과교회>(현 <법과기독교>) 대표 황규학 씨는 예장합신 총회에서도 '이단 옹호자'로 결의됐다. <법과교회>도 이단 옹호 언론으로 규정했다. 이대위는 황규학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법과교회>를 통해 이단 연구와 대처에 앞장서는 사람들을 모함하고 이단들을 옹호하는 기사를 써 왔다. (중략) 이단 연구와 대처 사역자들을 모함·공격해 왔고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장4] "임보라 목사 부담스럽지만 이단 규정은 지나쳐" [기장4]
line "바울 사도는 호모포비아가 아니었다"
line 향린공동체, 임보라 목사 이단성 조사 결과 반박 향린공동체, 임보라 목사 이단성 조사 결과 반박
line 8개 교단 이대위 "성소수자 축복은 배교 행위" 8개 교단 이대위
line 캐나다연합교회 "임보라 목사와 연대한다" 캐나다연합교회
line "목자 사명 감당하는 이를 이단 문제로 보지 말라"
line "목회자가 성소수자를 교회 밖으로 내쫓아야 하는가"
line "임보라 목사 고립시킨 총회장 사과하라"
line "기장 교단 안에도 성소수자 교인이 있습니다"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line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