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8] "김명수 대법원장 되면 청년들 여호와의증인으로 간다"
김승규 전 국정원장 "우리는 표를 가지고 있다…지역구 의원에게 전화해 달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9.20 11:20

김승규 전 국정원장이 9월 20일 예장합동을 찾아 '김명수 인준 반대'에 힘을 보태 달라고 말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김승규 전 국정원장이 9월 20일,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 현장을 찾아 인사했다. 김 전 국정원장은 헌법 '성 평등' 개정, 차별금지법 제정, 국가인권위원회 헌법 기구 격상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내일 있을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을 반대하는 데 앞장서 달라고 했다.

김 전 국정원장은 "스페인은 양성평등을 헌법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동성 결혼도 허용하고 있다. 법원이 판례로 이를 인정하기 때문이다. 헌법으로 금지한다 하더라도 대법원이 (인정하는) 판례를 내면 (헌법과) 똑같은 효력이 있다. 대법원장은 대법관 3명을 선정할 수 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되면 우리나라는 스페인처럼 된다"고 말했다.

또 김승규 전 국정원장은 "김명수는 양심적 병역거부를 지지하는 사람이다. 우리나라 청년들이 군대 안 가려고 어깨도 탈골하고 하는데, (김명수 대법원장이 되면) 청년들이 여호와의증인으로 갈 것"이라고 했다.

김 전 국정원장은 총대들에게 "내일(21일) 오후 표결이 있다. 여러분들 지역구 국회의원들에게 말씀드려서, 이분이 철회되도록 설득해 달라. 우리는 표를 가지고 있다. 이것을 말씀드리기 위해 내려왔다. 시간이 없다. 틈틈이 전화해 달라"고 말했다.

5분 발언 동안 많은 총대가 고개를 끄덕이며 김 전 국정원장 말에 동의했고, 중간중간 박수로 화답했다. 일부 총대는 '아멘!'이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7] 올해도 가톨릭 '이교' 지정 헌의 [합동7] 올해도 가톨릭 '이교' 지정 헌의
line [합동6] 신학부 연구 '도마가 가야에 선교 왔나' [합동6] 신학부 연구 '도마가 가야에 선교 왔나'
line [합동5] 신학부 "이혼 후 재혼은 간음" [합동5] 신학부
line [합동4] 이승희 목사, 부총회장 당선 [합동4] 이승희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합동3] "1,500만 원 뇌물 줬다" 시작부터 몸싸움·고성 [합동3]
line [합동2] 1년간 교인 6만 명 증가 [합동2] 1년간 교인 6만 명 증가
line [합동1] "예장합동은 전병욱 처벌하라" [합동1]
line 전광훈 "동성애·이슬람 반대하면 누구와도 연대" 전광훈
line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line [고신2] 김성복 신임 부총회장 "동성애 반대 적극 동참" [고신2] 김성복 신임 부총회장
line [기장3] 윤세관 신임 총회장 "성소수자 돌보는 목회자 정죄할 수 없어" [기장3] 윤세관 신임 총회장
line [고신1] 총회에 등장한 남성 간 성행위 전단지 [고신1] 총회에 등장한 남성 간 성행위 전단지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line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line "혐오 발언 난무…교회를 떠나지 않을 이유 있나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