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고신3] '설교 표절' 근절 대책 수립
△목회대학원 수강 △노회 견책 및 엄중 시벌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7.09.20 11:02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은 67회 총회에서 설교 표절 행위자를 엄중 시벌하기로 결의했다. 대책안을 발표하고 있는 황신기 서기.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예장고신·김상석 총회장)이 목회자 설교 표절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설교 표절 문제를 교단 차원에서 대응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예장고신은 설교 표절을 다음과 같이 정의했다.

"설교 표절이란 설교자가 다른 설교자의 설교를 자기가 작성한 설교인 것처럼 반복적으로 의도적으로 도용해 편집 또는 인용하는 행위다."

67회 총회 둘째 날 9월 20일 오전 회무, 예장고신 신학위원회 황신기 서기가 설교 표절 대책안을 발표했다. 지난 총회에서 김두한 전라노회장이 '설교 표절에 대한 대책 마련'을 청원해, 미래정책연구위원회가 대책안을 만들기 위해 1년간 연구를 진행했다.

대책안의 주 내용은 △설교를 베끼다 적발된 설교자는 목회대학원을 수강하는 등 자기 발전을 위해 노력한다 △노회는 표절 행위자를 1차 견책하고, 계속해서 표절할 경우 엄중 시벌해야 한다 △교회는 설교자의 설교 준비를 위해 더 많은 부분을 배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총대들은 설교자 표절 문제가 심각하다는 데 공감했다. 만장일치로 표절 대책안을 받기로 결의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주 D교회, 담임목사 설교 표절로 교인들 양분 전주 D교회, 담임목사 설교 표절로 교인들 양분
line 청빙 후보 때부터 표절 설교한 목사 청빙 후보 때부터 표절 설교한 목사
line "역사의식 없는 설교는 헛소리"
line '설교 표절' 유혹에 넘어간 목사 '설교 표절' 유혹에 넘어간 목사
line 매주 2,000편, 설교 방송 홍수의 시대 매주 2,000편, 설교 방송 홍수의 시대
line "최고의 말씀 주려고" 유명인 설교 표절한 목사

추천기사

line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