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기총·한기연 통합 '합의'
7·7정관 인정, 문제 되는 교단 재심의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9.15 10:28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엄기호 대표회장)와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공동대표 김선규·이성희·전명구·정서영)이 통합 절차를 밟는다. 한기연은 올해 8월 한국교회연합(한교연·정서영 대표회장)과 한국교회총연합 통합으로 이뤄진 단체다.

두 단체 대표들은 9월 14일 '한국교회 일치를 위한 합의서'를 발표했다. 합의서에는 "한국교회 하나 됨을 위해 한기총, 한교연 간의 합의된 내용을 존중해 진행한다", "7·7정관을 그대로 인정하며 한교연, 한기총 가입 교단은 그대로 인정하되, 문제가 되는 교단은 재심의하여 받아들인다는 조항은 변함없이 그대로 시행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기총 엄기호 대표회장,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 총회 이영훈 총회장, 한기연 김선규·이성희 대표회장이 모여 합의서에 서명했다.

한기총·한기연 두 연합 기구는 통합을 올해 안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기연 김선규 공동대표는 9월 1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가 하나 되는 모습을 보여 줄 것이다. 믿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기총 새 대표회장 엄기호 "종교인 과세, 동성애 기필코 저지" 한기총 새 대표회장 엄기호
line 한기총 대표회장 자리는 '1억 5,000만 원' 한기총 대표회장 자리는 '1억 5,000만 원'
line 대표회장 없는 한기총 내부 갈등 점화 대표회장 없는 한기총 내부 갈등 점화
line 한교연·한교총 통합한 '한국기독교연합' 창립 한교연·한교총 통합한 '한국기독교연합' 창립
line 한교총·한교연 통합 "종교개혁 500주년에 하나님 섭리" 한교총·한교연 통합
line "한기총·한교연, 대선 전까지 통합하겠다"

추천기사

line 방통위도 극동방송 김장환 족벌 체제 우려 방통위도 극동방송 김장환 족벌 체제 우려
line 잃어버린 덕을 찾아서 잃어버린 덕을 찾아서
line "이념 갈등으로 기득권 누린 자들, 한반도 평화 체제로 재편되면 설 자리 없을 것"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