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신천지 빠져 父 고소한 딸, <뉴스앤조이> 고소했다 취하
언론중재위에도 기사 정정 및 손해배상금 요구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7.08.28 18:46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뉴스앤조이>는 올해 5월,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신연) 총무 신강식 씨를 인터뷰했다. 그의 사정은 딱했다. 2년 전, 딸이 신천지에 빠진 것을 알게 된 후 폭풍 같은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에는 납치·폭행·감금 혐의로 딸에게 고소당했다. 납치·폭행은 무혐의가 났지만, 공동감금은 '기소유예' 처분됐다. 딸을 강제로 이단 상담소에 데려갔다는 이유였다.

<뉴스앤조이>는 신천지 때문에 딸과의 관계가 파탄 나 버린 신강식 씨 이야기를 보도했다. 기사가 나간 후, 딸 신 아무개 씨는 6월 <뉴스앤조이> 강도현 대표와 기사를 쓴 최유리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했다. 이와 함께 언론중재위원회에도 제소했다. 신 씨는 <뉴스앤조이> 보도로 자기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하며, 정정 및 반론 보도와 손해배상금 300만 원을 요구했다.

언론중재위는 6월 30일 열렸다. <뉴스앤조이>는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이 없기 때문에 기사를 정정할 수 없고, 대신 신 씨가 반론을 한다면 기사에 싣겠다고 했다. 신 씨는 처음에는 강경한 태도로 기사 정정을 요구했다가, 중재위원들과 대화하면서 점점 반론 보도로 마음이 기우는 듯했다.

불성립될 경우 빠르면 5분 안에도 끝나는 언론 중재는, 중간에 쉬는 시간을 제외하고도 1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뉴스앤조이>는 시작할 때 딱 한 번만 말했을 뿐, 나머지는 모두 중재위원들과 신 씨의 대화였다.

반론 보도 문구 작성까지 마친 후, 신 씨는 돌연 이를 취소했다. 그는 중재가 성립될 경우 형사소송을 취하해야 한다는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반론 보도를 하지 않고 형사소송을 진행할 것이라던 신 씨는 7월 초,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사건이 종결되었다고 확인해 주었다.

가족 중 한 명이 신천지에 빠져 가정이 파괴되는 경우는 신 씨 가족에게만 일어난 일이 아니다. <뉴스앤조이>는 이런 사례들을 지속적으로 보도해 왔으며, 앞으로도 신천지를 비롯한 기독교 이단·사이비들의 교주 신격화와 반사회적인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도할 계획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가출한 딸 찾기 위해 시위하다 신천지에 고소당한 엄마 가출한 딸 찾기 위해 시위하다 신천지에 고소당한 엄마
line 미국 기자가 보고 들은 '신천지'의 실상 미국 기자가 보고 들은 '신천지'의 실상
line 신천지 "그알 사칭, 우리 말고 대적자가 한 것" 신천지
line CBS '반론 보도'를 "오보 인정"이라고 한 <천지일보> CBS '반론 보도'를
line 신천지 빠진 딸에게 고소당한 아버지 신천지 빠진 딸에게 고소당한 아버지
line 신천지 빠진 딸, 경찰서에서 봐야 했다 신천지 빠진 딸, 경찰서에서 봐야 했다
line "'종교의자유' 이유로 이단·사이비 방치해선 안 돼"
line 심리 상담으로 포교 활동, 절대 속지 마세요 심리 상담으로 포교 활동, 절대 속지 마세요
line 신학·이단 전문 매체 <바른미디어>, 첫발 떼다 신학·이단 전문 매체 <바른미디어>, 첫발 떼다
line '신천지 억대 굿판' 보도한 CBS, 30억 원대 소송 승소 '신천지 억대 굿판' 보도한 CBS, 30억 원대 소송 승소
line 벌써 4년, 신천지에 빠진 엄마 벌써 4년, 신천지에 빠진 엄마
line 신천지 빠져 가출한 하나뿐인 내 딸 신천지 빠져 가출한 하나뿐인 내 딸
line 가족이 이단에 빠졌다면… 가족이 이단에 빠졌다면…
line 전 신천지 간부 "이만희는 죽음 앞둔 노인" 전 신천지 간부
line 신천지 간부 폭로 "이만희, 새누리당 당명 자기가 지었다 설교" 신천지 간부 폭로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