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생명농'으로 키운 닭은 살충제에서 안전
합천 애향교회 주영환 목사 "풀어놓으면 닭이 알아서 진드기 제거"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8.19 15:43

주영환 목사는 '생명농' 방식을 택해 닭을 키우고 있다. 닭들은 굳이 약을 먹거나 살충제를 맞지 않아도 건강하다. 8월 19일 아침 주 목사가 찍은 사진. 사진 제공 주영환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 '피프로닐'과 '비펜트린' 등이 검출되면서 전국적으로 500만 개 이상의 계란이 폐기·회수되고 있다. 시중에서는 불안감으로 계란 수요가 급감하고 있다.

<뉴스앤조이>가 2016년 6월 소개한 경남 합천 애향교회 주영환 목사는 이번 '살충제 계란' 사태를 겪지 않았다. 닭들에게 살충제는 물론 항생제와 촉진제도 주지 않기 때문이다.

주 목사는 생명농을 실천하는 일본 '야마기시 공동체'의 영향을 받아 양계 농장을 하고 있다. 그는 4,000여 마리 닭을 넓은 공간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키운다.

주 목사는 이렇게 하니 닭들이 더 건강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8월 18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닭들은 몸에 진드기 같은 생물이 붙으면 돌아다니며 흙 등에 비벼 털어낸다. 살충제를 뿌릴 필요가 없다. 반면 좁은 공간에서 사육하는 닭들은 사료에도 묻은 살충제들을 먹게 돼 오히려 몸에 좋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주영환 목사는 '생명농'이 공장식 축산업에 비해 훨씬 더 성경적일뿐 아니라 경제적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산란 촉진제 등 약값도 들지 않고, AI를 겪어도 닭들이 폐사하지 않고 멀쩡하기 때문이다. 일반 달걀에 비해 가격이 더 나가긴 하지만, 친환경적인 먹거리를 찾는 수요도 꾸준하다고 말했다.

주 목사는 뜻이 맞는 양계 농장과 함께 2016년 10월 법인 '선유농'을 만들었다. 법인 농장 세 곳은 8월 셋째 주, 농산물품질관리원과 경상남도축산진흥연구소로부터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나오지 않았다고 판정받았다.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과 계란의 회수 및 폐기 현황은 농림축산식품부 식품 안전 정보 포털(foodsafety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이스토어 상품 안내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이 시대의 넓은 길 이 시대의 넓은 길
line 우리밀로 만든 빵은 맛없다? 우리밀로 만든 빵은 맛없다?
line 전국 곳곳 '공동체 교회들' 함께 일구는 연대 전국 곳곳 '공동체 교회들' 함께 일구는 연대
line 닭똥밭에 무릎 꿇고 하나님 찾았더니 닭똥밭에 무릎 꿇고 하나님 찾았더니
line '농(農) 영성'으로 농사하고, 집 짓고, 가르치고 '농(農) 영성'으로 농사하고, 집 짓고, 가르치고
line 안전한 먹거리 사고 농촌도 도우세요 안전한 먹거리 사고 농촌도 도우세요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