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하성 여의도 총회, 최명우 목사 박사 학위 조사한다
교인들 진정서 제출…"이단 사상으로부터 순복음강남교회 지켜 달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8.08 16:37

순복음강남교회 교인들이 기하성 여의도 총회에 최명우 목사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여의도 총회가 박사 학위 취득 논란에 휩싸인 최명우 목사(순복음강남교회)를 조사한다. 최 목사는 지난해 2월, 일본신학교와 미국 뉴커버넌트대학으로부터 박사 학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 박사 학위가 가짜라는 주장이 제기됐고, 검찰 수사로 이어졌다. 

순복음강남교회 교인들은 8월 8일 기하성 여의도 총회를 방문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교인들은 진정서에서 "뉴커버넌트대학에 확인한 결과 최 목사는 이 학교에 다닌 적 없다. 뉴커버넌트는 일본신학교와 아무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일본신학교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교인들은 "일본신학교는 교단 차원에서 박사 학위를 수여한다. 2010년 개설된 학교는 지금까지 3명의 박사를 배출했고, 최 목사의 이름은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교인들은 "일본신학교를 학교법인 렘넌트학원이 운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순복음강남교회 강단을 이단 사상으로부터 지켜 달라"고 요청했다.

여의도 총회 관계자는 8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진정서가 들어오면, 총회 조정위원회가 경위 파악을 하게 돼 있다. 그냥 넘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최명우 목사, 다락방이 세운 학교서 박사 학위 취득? 최명우 목사, 다락방이 세운 학교서 박사 학위 취득?
line 최명우 목사 박사 학위 논란 '원점'으로 최명우 목사 박사 학위 논란 '원점'으로
line '억' 소리 나는 조용기 목사 축복 성회 설교비 '억' 소리 나는 조용기 목사 축복 성회 설교비
line '금수저'로 출발한 여의도 제자 교회의 위기 '금수저'로 출발한 여의도 제자 교회의 위기
line 박사 학위 취득 논란 최명우 목사 무혐의 박사 학위 취득 논란 최명우 목사 무혐의
line 순복음강남교회 목사, 가짜 박사 학위 논란 순복음강남교회 목사, 가짜 박사 학위 논란

추천기사

line "말로 전도하는 시대는 갔다"
line "성폭력 대응 매뉴얼 있었다면 혼란 줄였을 것"
line 반도에서 온 조선 난민들 품은 일본 교회 반도에서 온 조선 난민들 품은 일본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