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 내 여성 문제 X 뒷목 잡는 취재 뒷담화
<뉴스앤조이> 독자 모임, 7월 26일 카페효리
  • 최유리 기자 (cker333@newsnjoy.or.kr)
  • 승인 2017.07.13 11:17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 <뉴스앤조이> 7월 독자 모임 참가 신청을 마감합니다. 관심 가져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뉴스앤조이-최유리 기자] 드디어 때가 찼습니다. <뉴스앤조이>가 7월부터 독자와의 만남을 시작합니다. 홈페이지에서만 독자들 의견을 듣는 게 아니라 직접 얼굴을 보고 서로의 생각을 듣고자 독자를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독자와의 만남에서는 저희가 미리 정한 주제에 맞춰 선정된 패널과 현장에서 취재하는 <뉴스앤조이> 기자들이 함께 대화를 나눌 예정입니다. 현장에 오신 독자분들은 주제 또는 기사에 대해 궁금한 점을 이야기하시면 됩니다. 주제에 관한 거라면 어떤 질문이나 의견도 괜찮습니다.

첫 독자 모임 주제는 교회 언니들의 뜨거운 이슈 '페미니즘'입니다. <뉴스앤조이> 역시 꾸준히 교회와 페미니즘에 대해 기사를 쓰고 있는데요. 이번 독자 모임은 '여성의,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자리로 꾸며 보려고 합니다.

취재 현장에서 청년들과 만나 보면 "기독교와 페미니즘이 함께 갈 수 있는가"라는 물음부터 "여성 혐오적인 교회를 다니기 어렵다"는 등 한 서린 이야기를 쉽게 들을 수 있습니다. 교회를 다니는 저희 기자도 마찬가지인데요(ㅠㅠ). 마음 한편에 이런 의문과 응어리가 있는 여성을 위해 7월 독자 모임을 준비했습니다.

'교회 내 여성 문제 X 뒷목 잡는 취재 뒷담화'를 주제로 백소영 교수(이화여대), 정신실 작가(<연애의 태도>), <뉴스앤조이> 이은혜·최유리 기자가 신나는 집담회를 엽니다. 여성에 대해 열심히 이야기하시는 두 분에게는 전문적인 이야기를 듣고요. 기자들은 차마 기사에는 담을 수 없었던 현장 뒷이야기를 풀어 볼 예정입니다.

독자 모임은 7월 26일(수) 저녁 7시 30분 카페효리(용산구 청파로 47길 52 명신프라자 4층)에서 진행합니다. <뉴스앤조이> 후원자는 무료, 독자는 참가비 5,000원을 받습니다. 오셔서 간단한 다과와 함께 이야기 나누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특별히 이번 모임은 '여성' 독자들만 참가 신청을 받습니다. 자기 검열 없이 마음 놓고 자신의 고민과 이야기를 터놓고 싶어서요. 참가 신청은 홈페이지에서 받고 있고(바로 가기), 더 긴밀한 대화를 위해 선착순 30분만 모시려고 합니다. 저희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망설이지 마시고, 광클릭 부탁드립니다. 그럼 독자 모임에서 웃으며 만나요~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리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회에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페미니즘' 교회에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페미니즘'
line 페미니즘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페미니즘을 사랑하시는 하나님
line 교회의 권위 나눔, "아니요" 하는 것부터 시작하세요! 교회의 권위 나눔,
line 꾸미지 않는 아내는 남편에게 범죄하는 것? 꾸미지 않는 아내는 남편에게 범죄하는 것?
line '연애 불안증' 시달리는 기독 청년들에게 '연애 불안증' 시달리는 기독 청년들에게
line 내면을 치유하는 일기 쓰기 내면을 치유하는 일기 쓰기

추천기사

line [영상] 하나님과 맘몬 사이, 이제 교회가 선택해야 할 때 [영상] 하나님과 맘몬 사이, 이제 교회가 선택해야 할 때
line "진정한 페미니즘은 약자와 약자가 연대하는 것"
line 목사 권위로 교회에서 동성애자 추방? 목사 권위로 교회에서 동성애자 추방?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