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법원, <국민일보> 조용기 반대 장로들 명예훼손 인정
"정당한 언론 활동 범위 벗어나 악의적이거나 경솔해"…200만 원 손해배상 판결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7.11 13:46

법원이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들의 실명을 공개한 <국민일보>에 배상 판결을 내렸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여의도순복음교회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장로기도모임)이 <국민일보>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가 일부 인용됐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6월 15일, <국민일보>의 명예훼손을 인정해 장로기도모임 소속 장로 15명에게 각각 200만 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장로기도모임은 8년 가까이 조용기 목사와 일가에 문제를 제기해 왔다. 서른 명 안팎의 소수지만 적잖은 성과를 올렸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안에서 금기시하는 조 목사 일가의 부정을 끊임없이 지적했다. 조 목사를 법정에 세워 유죄 확정판결을 이끌어 냈고, 그의 여자 문제 등을 폭로하기도 했다. 조 목사를 지지하는 이들에게 장로기도모임은 눈엣가시 같은 존재였다.

장로기도모임은 2015년 10월, 서울 서부지검에 조용기 목사를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조 목사가 특별선교비 600억 원, 퇴직금 200억 원을 부당 수령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듬해 6월 30일, 증거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조 목사 측은 반격에 나섰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당기위원회(징계위원회)는 같은 해 8월 14일 "(장로기도모임의) 고발 행위는 교회의 기능과 질서를 문란하게 해 혼란스럽게 하고, 교회에 불이익을 초래하고, 교회 명예를 실추시킨다"며 소송에 적극 가담한 장로 16명을 제명·출교했다.

<국민일보>는 징계 결과를 바로 보도했다. '교회 질서 문란케 한 장로 16명(교바모 소속) 출교 제명키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결의 당일 내보냈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지면에도 기사를 게재했다. 특히 징계당한 장로들의 실명을 일일이 적시하며 신분을 노출시켰다. 장로기도모임은 <국민일보>가 명예를 침해하는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며 최삼규 대표이사와 기사를 작성한 전 아무개 기자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장로들에게 각각 1,000만 원씩 지급하라고 했다. 

법원은 장로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여, <국민일보>가 장로 15명에게 200만 원씩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국민일보> 보도는 "정당한 언론 활동의 범위를 벗어나 악의적이거나 경솔하여 현저히 상당성을 잃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원고들이 교회 장로지만 널리 알려진 공인이라 할 수 없고 △공공에 중요성을 갖게 되는 등 시사성이 인정되는 경우로 보기 어렵고 △교회 측의 징계 이유를 가감 없이 그대로 적시한 반면 원고의 입장이나 어떠한 반론도 게재하지 않았고 △종합 일간지에 실명과 징계 내용이 보도되어 원고들이 손해를 입었다고 봤다.

재판부는 <국민일보>의 보도는 원고의 인격권과 명예를 침해하는 불법행위에 해당한다며 정신적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특히 <국민일보> 실명 보도 이후 뒤따라 다른 언론사도 장로들의 실명을 그대로 보도했다고 했다. 1심 판결 이후 <국민일보>와 장로기도모임 양쪽 다 항소했다.

<국민일보>는 장로기도모임 징계 소식을 발빠르게 전달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조용기 목사 885억 횡령 혐의, 즉각 수사하라"
line <국민일보>, 조용기 유죄 '침묵', 무혐의 '대서특필' <국민일보>, 조용기 유죄 '침묵', 무혐의 '대서특필'
line 조용기 목사, 배임 유죄 확정 조용기 목사, 배임 유죄 확정
line "조용기 목사 또 다른 여자 문제 폭로할 것"
line 조용기 목사, 헌금 100억 퇴직금 200억 조용기 목사, 헌금 100억 퇴직금 200억
line 조용기 목사 "오래 참고 기다리니 하나님이 풀어 주셔" 조용기 목사
line 검찰, 조용기 목사 600억 횡령 '무혐의' 검찰, 조용기 목사 600억 횡령 '무혐의'
line 여의도순복음교회 소속 단체들 '장로기도모임' 해체 촉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소속 단체들 '장로기도모임' 해체 촉구
line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가 쓴 특별 선교비 480억 사용처 불분명" 여의도순복음교회,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