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5·18 참상 알린 허철선 선교사 추모 예배
7월 9일 광주 수피아여고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7.07 10:55

허철선 선교사는 사진과 글로 5·18 참상을 세상에 알렸다. 사진 제공 광주광역시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1980년 5·18민주화운동을 세계에 알린 허철선(Charles Betts Huntley) 선교사가 6월 26일 미국에서 숨을 거뒀다.

허 선교사는 광주기독병원 원목으로 재직하던 중 부상당한 시민을 돕는 한편, 사진을 찍고 직접 인화했다. 그는 5·18 참상을 비밀리에 미국과 해외로 타전했다. 나중에 이 사실을 알게 된 전두환 정권은 1984년 선교사들을 추방하기도 했다. 허 선교사는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제11회 오월어머니회상'을 수상했다.

빛고을 광주에서 허 선교사를 추모하는 예배가 열린다. 추모 예배는 7월 9일 오후 3시, 광자 양림동 수피아여고 커티스메모리홀에서 한다. 준비위원회 측은 "허 선교사는 5·18을 세계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함께 모여 추모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두환 자택 앞으로 간 기독인들 "참회하라" 전두환 자택 앞으로 간 기독인들
line 5·18 발포·진압 명령 거부한 경찰국장 5·18 발포·진압 명령 거부한 경찰국장
line 한 대형 교회 목사가 기억하는 5·18민주화운동 한 대형 교회 목사가 기억하는 5·18민주화운동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