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외교부 "해외 선교 시 현지 법·관습 존중해 달라"
단기 선교 철 앞두고, 무리한 활동 자제 당부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7.07.03 23:29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외교부(강경화 장관)가 해외 선교할 때 현지 법과 관습을 존중하며 무리한 선교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한국교회에 당부했다.

외교부는 6월 26일, 한동만 재외동포영사대사 주재로 안전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전호중 총무) 등 18개 국내 선교 단체 관계자를 포함해 문화체육관광부·국무조정실(대테러센터)·국정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해외 한국 선교사들의 안전 강화 대책을 논의했다.

한동만 대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최근 중국·파키스탄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재외 한국인이 현지 법 위반 혐의로 당국에서 조사받는 사례가 늘어나고, 테러 단체 IS가 국가를 자칭한 지 3주기가 되는 6월 29일 이후로 선교사 대상 테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불안한 해외 정세를 설명했다.

한 대사는, 이어서 한국 선교사에 대한 위험 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안전한 선교 활동을 위해 선교사 스스로 안전 의식을 고취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날 국내 교회와 선교 단체에 다음과 같은 당부 사항을 전했다. △선교 활동 시 현지 법과 현지 관습을 존중하고 △현지 공관과 비상 연락망을 구축하는 등 위기 상황 대응 체제를 마련하며 △단기 선교를 보내기 전 현지 관습·법령·문화 등 유의 사항을 충분히 교육하라는 내용이다. 특히 외교부는 위험 국가·지역에서 대규모 선교 행사, 거리 공연, 가정 방문 등 현지 주민과 극단주의 무장 단체를 자극할 수 있는 활동은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전호중 총무(KWMA)는 7월 3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최근 파키스탄에서 중국인 선교사 2명이 IS에 피살되고 한국인 사업가가 구속된 상황인 만큼, 국내 선교 단체 관계자들은 외교부 당부에 수긍하고 각별히 주의하자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최근 해외 선교 시 제일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이 바로 안전이다. 선교팀들이 오늘날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IS 테러에 경각심을 갖고 가능한 한 위험지역에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공격적인 선교 방식으로 위기 상황을 발생시키는 건, 현지 선교사에게 어려움만 증가시킬 뿐이다.

대다수 선교 단체가 현재 상황을 잘 인식하고 있다. 단기 선교팀을 대상으로 사전 교육도 내실 있게 진행하려 하고,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위기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 현지 지부를 중심으로 팀을 구성하고, 본국과 핫라인을 구축하며, 관계 정부 부처와 협의할 수 있도록 각 단체마다 매뉴얼을 두고 있다."

2015년 한 선교 단체 청년들이 인도 사원에서 찬송가를 불러 논란이 됐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현재 시리아·예멘·리비아·아프가니스탄·소말리아·이라크 및 필리핀 일부 지역(삼보앙가, 술루군도, 바실란, 타위타위군도)은 여행 금지 국가·지역으로 방문이 금지돼 있다. 방문하기 위해서는 외교부장관에게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하고, 이를 어길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외교부는 해외 선교 계획을 수립할 때 외교부에서 제공하는 해외 안전 여행 정보를 참고하고, 불가피하게 위험지역을 방문할 경우에는 현지 한국 공관에 연락처와 방문 기간을 사전에 신고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현재 장기 체류 한국 선교사 수는 172개국 2만 7,000여 명이다(미등록 선교사 포함 시 3만 7,000여 명으로 추정, 2017년 외교부 기준). 단기 선교 및 성지순례객은 매년 4만 5,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최근 대학생들이 방학을 맞으면서, 해외 단기 선교팀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파키스탄서 살해된 중국인 2명, 인터콥으로 추정 파키스탄서 살해된 중국인 2명, 인터콥으로 추정
line '단기 선교'에서 '일상 선교'로 '단기 선교'에서  '일상 선교'로
line 동국대가 기독교 동아리 막는 이유 동국대가 기독교 동아리 막는 이유
line 절 기왓장에 "예수 이름으로 무너질지어다" 절 기왓장에
line 무례한 기독교는 기독교에 무익 무례한 기독교는 기독교에 무익
line 무례한 선교 반성하는 교회 무례한 선교 반성하는 교회
line 무례한 크리스천 고개 숙인 예수 무례한 크리스천 고개 숙인 예수
line '공격적' 선교가 아니라 '자해적' 선교 '공격적' 선교가 아니라 '자해적' 선교
line 과도한 종교 행위는 또 하나의 땅밟기 과도한 종교 행위는 또 하나의 땅밟기

추천기사

line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line 조희연 교육감 "특수학교, 양보할 사안 아냐" 조희연 교육감
line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