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황교안 퇴임 감사 예배서 "대한민국 1948년 건국"
6월 19일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에서 발언
  • 유영 (young2@newsnjoy.or.kr)
  • 승인 2017.06.20 10:42

2017년 3월 열린 조찬기도회에서 기도하고 있는 황교안 전 총리.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유영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임시정부를 계승한다는 헌법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황 전 총리는 6월 19일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에서 열린 퇴임 감사 예배에서 "우리나라가 1948년에 건국되고 65년이 지나 제가 63대 법무부 장관에 임명됐다"고 말했다며 <국민일보>가 보도했다. 지난 정부가 국정교과서 제작을 밀어붙이며 건국절 논란을 부추겼을 때와 같은 말을 한 것이다.

황 전 총리는 지난해 11월, 국정교과서 사용을 강행하겠다고 고시한 자리에서도 건국절이 옳다고 말해 많은 비판을 받았다. 당시 "임시정부 법통을 제외하면 대한민국은 이승만이 세운 나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김일성이 세운 나라로 남북이 대등한 관계가 된다. 우리는 국정교과서를 올바른 교과서로 보고 있다. 국정교과서가 편향됐다는 주장은 왜곡되어 있고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고등학교 99.9%가 편향된 교과서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퇴임 감사 예배에서 하나님께 감사하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그는 "검사, 장관, 총리직을 맡을 때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퇴임하고도 저에 대해 시비와 공격이 없지 않다. 하나님이 인도하신 덕에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도 신앙의 길을 변함없이 가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랑과 은총의 예수를 낯설게 만드는 사람들 사랑과 은총의 예수를 낯설게 만드는 사람들
line '용비어천가' 없었던 국가조찬기도회 '용비어천가' 없었던 국가조찬기도회
line 국가조찬기도회 황교안 참석 "기독자로서 국정 운영 중" 국가조찬기도회 황교안 참석
line 국민대통합위원장 최성규 목사 "박 대통령이 죄인인가" 국민대통합위원장 최성규 목사
line 정권에 아부한 한국교회도 탄핵당했다 정권에 아부한 한국교회도 탄핵당했다
line 등 돌린 대통령의 목사들 등 돌린 대통령의 목사들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1
  • 장종근 2019-03-21 21:50:10

    헌법에 상해임시 정부에 법통의 근거를 둔다는 헌법전문도 모르면서 사법고시 했나
    두드래기 군대미필이라 그런가
    1948년 이전의 수많은 독립투사들을 무시하고
    동족의 피를 빨던 친일파 대변인인가?
    똥물 침례교 극똥방송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