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맘놓고 오줌 좀 싸자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6.16 16:51

"당신 기자지?"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휴대용 몰래 카메라'라고 적힌 가게 문을 열자, 상인은 나의 정체를 단박에 알아챘다. 여자가 혼자 몰카를 사러 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그는 괜히 나에게 볼멘소리를 해 댔다. 

"아 제품은 못 보여 준다니까. 왜 기자들이 우리 상가만 취재하는지 모르겠어. OO로 가. 거기에는 안경 카메라도 있고 더 다양하게 많아. 보여 줄지는 모르지만…. 

아가씨, 이건 국내에서 생산한 캠코더로 등록된 제품들이야. 중국산은 불법이라 못 팔고 국내산 제품은 팔 수 있어. 이걸 나쁜 용도로 쓰는 사람 때문에 몰래 카메라라고 불리는 것뿐이야. 아가씨 카메라도 몰래 찍으면 몰카야." 

기상천외한 몰카가 나오는 시대다. 펜처럼 생긴 건 기본이고 나사못처럼 생긴 초소형 몰카도 있단다. 여성들은 공중 화장실에 가는 게 공포스러운 일이 되었다. 날씨가 더워져 시원한 옷을 맘껏 입고 싶지만, 높은 계단이나 에스컬레이터에서는 나도 모르게 불안해진다. 곳곳에 '몰카는 범죄'라는 스티커가 부착돼 있지만, 저런 걸로 범죄가 근절될까 고개를 갸웃한다. 

공중 화장실에 갈 때마다 경첩·문고리 등을 확인하는 게 여성의 일상이다. 서울시는 '여성안심보안관' 제도를 만들어, 탈의실·샤워실·시계·로션·변기·휴지통·나사못까지 전파 탐지기를 이용해 '몰카 점검'을 한다. 하지만 몰카 판매자는 "탐지기로는 카메라를 발견할 수 없다. 숨기기 나름이고, 그 작은 걸로 전자파를 감지해서 카메라를 발견한다는 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회에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페미니즘' 교회에 피가 되고 살이 되는 '페미니즘'
line 심상정 "불평등과 싸우는 것, 내가 정치하는 이유" 심상정
line 여성은 '남성 돕는 존재' 아니다 여성은 '남성 돕는 존재' 아니다
line '몰카' 발각된 사랑의교회 전 부목사, 알고 보니 전과 2범 '몰카' 발각된 사랑의교회 전 부목사, 알고 보니 전과 2범
line 여성 몰카 찍은 사랑의교회 부목사, 교회 '사임' 여성 몰카 찍은 사랑의교회 부목사, 교회 '사임'
line 사랑의교회 부목사, 지하철역서 여성 '몰카' 찍다 들통 사랑의교회 부목사, 지하철역서 여성 '몰카' 찍다 들통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