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국민 56% "동성애, 사랑의 한 형태"
한국갤럽 여론조사, 동성 결혼은 58%가 '반대'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6.12 13:37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동성애를 바라보는 인식이 변하고 있다.  2016년 퀴어 축제 당시 참가자들이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은혜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동성애를 바라보는 한국 국민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 국민 다수가 동성애자라는 이유만으로 취업 시 또는 직장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아서는 안 된다고 응답했다. 10명 중 5명은 동성애를 사랑의 한 형태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동성 결혼과 동성애'를 주제로 5월 30일~6월 1일까지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동성애는 사랑의 한 형태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56%가 '그렇다'고 답했다. 35%는 '그렇지 않다'를, 9%는 '모름 / 응답 거절'을 선택했다.

동성애자에게 일반인과 동일한 취업 기회를 줘야 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90%가 '동일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대하는 의견은 7%에 지나지 않았다. 2001년 조사 당시 같은 질문에 응답자의 69%가 '동일해야 한다'를, 21%는 '동일한 기회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동성애자라는 이유만으로 직장에서 해고당한 것과 관련해 응답자 81%가 '타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12%는 '타당하다'고 했다. 2001년 조사 당시 같은 질문에 응답자 64%가 '타당하지 않다'를, 24%는 '타당하다'고 했다.

동성애는 '후천적'이라는 의견이 높았다. 응답자 49%가 '양육·환경에 따른 후천적'이라고 답했다. '선천적'이라는 의견은 28%로 나왔다. '양쪽 모두의 영향을 받는다'는 13%로 뒤를 이었다. 2001년 조사 당시에는 후천적(47%), 양쪽 영향(24%), 선천적(18%) 순이었다.

동성 결혼은 반대 의견이 높았다. 응답자 58%가 '반대'를, 34%가 '찬성'했다. 동성 결혼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여전히 높지만, 2001년에 비해 줄어들었다. 당시 동성 결혼 반대는 67%, 찬성은 17%였다.

이번 한국갤럽 설문 조사는 휴대전화(집 전화 15% 포함)로 진행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수준에 ±3.1%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PD수첩, 탈동성애자 의견 배제"
line "결혼은 남자·여자가…질서 무너지면 지옥·멸망"
line '우리 교단에서 5.3%나 동성애를 찬성하다니…' '우리 교단에서 5.3%나 동성애를 찬성하다니…'
line 김종대 의원 "성경이 동성애 처벌할 법적 근거 되나" 김종대 의원
line "동성애 배후는 마귀" 세계 가정 축제 개회
line "성소수자 앞 가로막는 건 보수 개신교"
line 문재인 대통령은 왜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말했나 문재인 대통령은 왜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말했나
line "동성애 성향 학생 배려하지 못한 처사"
line 한동대 "동성애는 성경적 진리에 반한다" 한동대

추천기사

line 어정쩡하고, 내키지 않고, 예기치 못한 여정으로 '순전한 기독교'를 옹호한 20세기 변증가 어정쩡하고, 내키지 않고, 예기치 못한 여정으로 '순전한 기독교'를 옹호한 20세기 변증가
line 우리는 한배를 탄 항해자입니다 우리는 한배를 탄 항해자입니다
line 아프리카 난민 바리스타로 채용하는 카페 아프리카 난민 바리스타로 채용하는 카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