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 세계 수백만 '여성 행진'이 사진으로
[책 소개] 아티산 편집부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 (윌북)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5.30 11:30

"아직도 이따위 일로 항의해야 한다니 믿을 수 없군."
"날 때부터 게이, 여기 온 건 선택."
"인종주의는 대량살상무기! 모든 생명은 소중하다."
"여성은 자궁이 아니라 인간이다."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2017년 1월 21일, 세계 각지에서 수백만 명이 '여성 행진(Women’s March)'에 참여했다. 여성 행진은 미국 대통령 선거 다음 날인 2016년 11월 9일부터 기획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를 하며 내세운 문구들이 인종차별과 여성 혐오적이었고, 이에 항의하는 의미에서다. 행진 소식은 전 세계에 알려졌고, 같은 날 600여 개 도시에서 행진이 시작됐다. 서울 강남역에서도 시위가 열려 약 2,000명이 참여했다.

미국 54개 주, 전 세계 82개국에서 열린 행진 기록이 책으로 엮였다. 5월 30일 출간된 사진집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월북)는, 나라와 인종을 초월한 수백만 시민이 왜 광장과 거리를 가득 채웠는지 보여 준다. 여성 권리를 주장하는 사람뿐 아니라, 어린아이부터 할머니, 남성 페미니스트, 성소수자, 이민자, 종교 탄압을 받는 사람들도 나와 '평등'을 외쳤다. 그날의 기록을 생생한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 / 아티산 편집부 엮음 / 윌북 펴냄 / 262쪽 / 1만 5,800원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탈식민주의 페미니즘으로 해석한 기생 라합 탈식민주의 페미니즘으로 해석한 기생 라합
line 혐오와 차별, 소외와 착취 조장하는 성서 해석은 가짜 혐오와 차별, 소외와 착취 조장하는 성서 해석은 가짜
line [사진] 강남역 사건 1주기 "두려움은 용기가 되어 돌아왔다" [사진] 강남역 사건 1주기
line [사진] 연세대 인권 축제 "여성들의 혁명은 계속된다" [사진] 연세대 인권 축제
line [사진] 세계여성의날, 거리로 나온 여성들 [사진] 세계여성의날, 거리로 나온 여성들
line [사진] "페미니스트가 민주주의를 구한다!" [사진]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