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성 총회, '목회자 이중직' 거부
"어려운 상황 알지만, 성직 담 무너질까 우려"
  • 최유리 (cker333@newsnjoy.or.kr)
  • 승인 2017.05.24 17:3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유리 기자]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여성삼 총회장) 헌법은 목사의 자격을 '다른 직업을 겸하지 않고 전적으로 헌신한 자'(제43조 2)로 규정하고 있다. 총회 헌법대로라면, 목사는 다른 직업을 가지면 안 된다.

기성 부천지방회는 헌법 조항이 시대 상황에 맞지 않고, 미자립 교회 교역자의 기본적인 경제활동을 발목 잡을 수 있다며 폐지를 요구했다. 사실상 목회자 이중직을 허용해 달라는 의미였다.

그러나 기성 총회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신학대학교에서 제111년 차 총회를 진행 중인 기성은 5월 24일 "타당하지 않다"는 헌법연구위원회와 법제부 보고를 그대로 받아들였다. 안건에 대한 별도 논의는 없었다.

<뉴스앤조이> 기자는 총회 관계자를 만나 기각 이유를 물었다. 그는 "총회도 목사들의 상황을 잘 알고 있다. 기성 소속 목사 중 생계를 위해 이중직을 하고 있는 분도 있다. 사정에 따라 일하는 걸 (총회가) 제재할 수는 없다. 그러나 '성직'은 하나님의 부르심에 따르는 건데, 생계 문제로 그 담이 허물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총회 관계자는 "헌법 개정은 2년에 1번 하는 것으로 올해도 목회자 이중직 안건이 올라왔지만 기각됐다. 만일 제112년 차 총회에 다시 이 안건이 상정되면 재논의할 수 있다"고 했다.

부천지방회는 목회자 이중직 허용을 요청했지만 기각됐다. 뉴스앤조이 최유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리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인들 불안한 삶 공감하는 목회자로 사는 법 교인들 불안한 삶 공감하는 목회자로 사는 법
line 전도사·목사, 푸드 트럭 운전대 잡다 전도사·목사, 푸드 트럭 운전대 잡다
line '존버정신'으로 푸드 트럭 하는 신학생 '존버정신'으로 푸드 트럭 하는 신학생
line 더 이상 쉬쉬할 수 없는 목회자 이중직 더 이상 쉬쉬할 수 없는 목회자 이중직
line "이중직 한다니 '쓸데없는 소리'라 하더라고요"
line [통합7] "이중직은 현실, 법으로 막고 정죄하면 안 돼" [통합7]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