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문재인 정부, 스텔라데이지호 사건 경위 파악 중
전담 수석 지명…보좌관들, 19일 오후 실종자 가족 면담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5.19 17:5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50일 만에 처음으로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청와대가 스텔라데이지호 사건 전담 수석을 지명했으며, 보좌관들이 현재 정확한 사건 내막과 정보를 확인 중이라는 것이다. 보좌관들은 5월 19일, 효자동에서 농성하고 있는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을 찾아와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간 것으로 확인됐다. 

실종자 가족들은 농성장에서 서로 이야기하며 시간을 보낸다. 처음으로 희망적인 소식이 들렸지만 마음이 기쁠 수는 없다.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아버지들은 눈물을 애써 참았다.

"빨리 아들이 돌아왔으면 좋겠다. 설사 구명벌에 내 아들이 타지 않았다 하더라도 살아 돌아온 아이들을 내 아들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50일 동안 집에 한 번 갔다. 그것도 30분 있다 다시 올라왔다. 두 달 동안 고3인 둘째 아들 얼굴을 못 봤다. 둘째도 트라우마에 시달린다. 우리 아들 장가 보내고 잘 사는 거 보고 사는 게 꿈이었다. 힘들게 안 살게 하고 싶어서 준비를 다 해 놨는데…."

세월호 유가족 유민 아빠 김영오 씨도 TBS 취재팀과 스텔라데이지호 농성장을 찾았다. 김영오 씨는 "기다림이 가장 힘든 일인 것을 잘 안다. 그래도 힘을 잃지 말라"며 가족들을 위로했다.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어디 무인도에라도 살아만 있어다오"
line [사진] 스텔라호 실종자 가족 "창자가 끊어질 것 같은 심정" [사진] 스텔라호 실종자 가족
line 스텔라호 가족, 시위 장소 청와대 인근으로 이동 스텔라호 가족, 시위 장소 청와대 인근으로 이동
line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은 거리에 나앉았다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은 거리에 나앉았다
line 민주당, 스텔라호 보고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 민주당, 스텔라호 보고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
line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문재인 정부에 1호 서한문 전달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문재인 정부에 1호 서한문 전달
line 박주민 의원, 스텔라호 가족 길거리 농성장 방문 박주민 의원, 스텔라호 가족 길거리 농성장 방문
line 스텔라호 선사, '유족보상' 내세우며 가족 상황실 폐쇄 스텔라호 선사, '유족보상' 내세우며 가족 상황실 폐쇄
line 문재인 캠프, 스텔라호 가족 직통 창구 마련 문재인 캠프, 스텔라호 가족 직통 창구 마련

추천기사

line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line "종교계 과세하니까 포항에서 지진 났다"
line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