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문재인 대통령, 헌법재판소장에 김이수 재판관 지명
"사회적 약자 보호에 나설 적임자"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5.19 15:19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장에 김이수 현 헌법재판소장권한대행을 지명했다. 사진 출처 포커스뉴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새 헌법재판소장으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권한대행을 지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월 1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공식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지명자는 헌법수호와 인권 보호 의지가 확고할 뿐만 아니라 그동안 공권력 견제나 또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소수 의견을 지속적으로 내는 등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왔고 또 그런 다양한 목소리에 관심을 가져 달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부응할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장 임기가 언제까지인지는 논란의 소지가 있으나, 일단은 김 지명자 잔여 임기까지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회가 이 부분을 깔끔히 정리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이수 지명자는 평신도 공동체 새길교회를 출석하는 독실한 개신교인이다. 민주통합당 추천으로 2012년 9월부터 헌법재판관으로 재임한 그는,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진보적인 의견을 다수 낸 바 있다.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 당시 9명 재판관 중 유일하게 반대 의견을 내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결정 당시 김 지명자는 이진성 재판관과 '세월호 7시간'에 대한 보충 의견을 냈다. 비록 헌법상 파면 사유가 될 수는 없지만, 세월호 참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이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지명자는 당시 "국가 최고 지도자가 국가 위기 상황에서 직무를 불성실하게 수행하여도 무방하다는 그릇된 인식이 우리의 유산으로 남겨져, 수많은 국민의 생명이 상실되고 안전이 위협받아 이 나라의 앞날과 국민의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불행한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 되므로 피청구인의 성실한 직책 수행 의무 위반을 지적한다"며, 박 전 대통령의 7시간에 대한 지적을 기록으로 남겼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특조위원 박종운 변호사가 본 탄핵 심판 세월호특조위원 박종운 변호사가 본 탄핵 심판
line 김이수 재판관 "박근혜, 세월호에 관심·노력 기울인 적 없다" 김이수 재판관
line 헌법재판소는 군 동성애법 어떻게 이해했나 헌법재판소는 군 동성애법 어떻게 이해했나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line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line "조금이나마 위로 되길" 세월호 가족과 함께하는 예배 찾은 밀알두레학교 학생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