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박지원 대표와 김삼환 목사가 대선 이틀 전 만났다
두 사람이 한 이야기는...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5.08 10:2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5월 7일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는 동성 결혼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호남은 기독교가 굉장히 강한 곳"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7일 새벽 명성교회를 찾아 김삼환 목사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7일) 아침 서울 대형 교회에서 새벽 예배를 했다. 목사님이 저와 친분 관계도 있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도 가까운 분이다. 약 2만여 성도들께 좋은 소개와 말씀을 해 주셨고, 예배가 끝나고 목사님 및 20여 분과 함께 동성애 문제에 대해 많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문재인 후보가 이중적 행태를 보인다고 비판했다.그는 "문재인 후보는 TV 토론이나 보수 교단 목사들에게는 반대 의사를 밝혔다가, 소위 게이 클럽인 '친구사이'의 설문에는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찬성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가 '게이 클럽'이라 칭한 친구사이는 국내 첫 성소수자 단체다.

박 대표는 "동성애를 찬성할 수도 있고 반대할 수도 있지만, 이랬다가 저랬다가 하면 안 된다. 호남은 특히 기독교가 굉장히 강한 곳이다. 목사님들께서 이러한 사실을 다 아시고, 또 서울에서도 목사님들께서 이러한 사실을 다 아셔서 일종의 배신감을 토로하는 말씀을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반동성애·반이슬람·반공으로 임하는 하나님나라 반동성애·반이슬람·반공으로 임하는 하나님나라
line 윤석전 목사 "마귀가 하는 '동성애', 하나님에 대한 도전" 윤석전 목사
line '범기독교' 논란 전광훈 "좌파들은 교계 떠나라" '범기독교' 논란 전광훈
line 기독자유당이 1,200만 교인 대표한다고? 기독자유당이 1,200만 교인 대표한다고?
line [사진] 기독교대선행동 "강간 모의 대선 후보 지지, 부끄러운 일" [사진] 기독교대선행동
line 기독자유당 "홍준표 대통령 만들겠다" 기독자유당
line 동성애 막는 '주님의 전사들' 동성애 막는 '주님의 전사들'
line 존재 부정당한 이들이 함께 드린 기도 존재 부정당한 이들이 함께 드린 기도
line [사진] 촛불이 만든 대선, 인권은 어디 갔나 [사진] 촛불이 만든 대선, 인권은 어디 갔나
line "동성애 반대" 발언한 문재인 후보가 두려운 것
line 대선 토론회에 등장한 동성애 대선 토론회에 등장한 동성애
line 교인 63.3% "대통령 기독교인 아니어도 돼" 교인 63.3%

추천기사

line "지금 교육에 필요한 건 '선물'과 '안식'"
line "하나님 형상을 특정 젠더에만 고정할 수 없다"
line 미국에서 벗어나라 미국에서 벗어나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