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범기독교' 논란 전광훈 "좌파들은 교계 떠나라"
"홍준표 지지 철회 없다"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5.03 12:29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 선언한 기독자유당.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범기독교' 이름으로 5월 2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를 지지 선언한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 교계 안에서는 '범기독교' 용어를 사용한 전 목사를 규탄하는 성명이 발표되고, 기자회견도 열렸다. 

기독자유당 후원회장 전광훈 목사는 이 같은 논란에 개의치 않는 듯했다. 전 목사는 5월 3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왜 범기독교라는 말을 썼냐고 뭐라 하는데 문제없다고 본다. 일대일로 1,200만 성도에게 어떤 후보를 지지하는지 다 물어야 하는가. 기독자유당이 곧 범기독교이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범기독교 용어 가지고 문제 삼는 이들은 기독교 좌파들이다. 좌파들은 교계를 떠나라"고 말했다.

범기독교 명칭 사용도 문제지만, 강간 모의와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는 홍준표 후보를 지지한 것도 논란이 됐다. 그러나 전 목사는 "동성애와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후보는 홍준표뿐이다. 우리는 지지를 철회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아래는 전 목사와의 일문일답.

전광훈 목사는 '범기독교' 논란에 개의치 않은 듯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 범기독교 명칭 사용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범기독교계 이름으로 기자회견을 했다고 뭐라고 하는데, 나와 장경동 목사는 20년 전에 조용기·김준곤 목사 지시를 받고 기독당을 만들었다. 작년 총선에서 77만 표 동의(기독자유당·기독당 포함 – 기자 주)를 얻었다. 그럴 수 있었던 데는 기독교를 대표하는 한기총, 한교연,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평신도총연합회 등 교계 여러 단체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문장이 아닌 문맥을 보라 이거다. 그래서 여기까지 온 것 아닌가.

멀리 갈 것도 없다. 4월 20일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발표회에서 조용기 목사 등 교계 지도자들은 기독교 정책에 부합하는 지도자를 지지하기로 뜻을 모았다. 그리고 법무부장관 출신 김승규 변호사(법무법인 로고스)와 나에게 위임했다.

그런데도 언론들은, 교계가 기자회견에 동의한 적 없다고 보도한다. 어디를 가야 범기독교 동의를 구할 수 있겠는가. 일대일로 1,200만 성도에게 어떤 후보를 지지하는지 다 물어야 하는가. 또 범기독교라는 말을 함부로 쓰지 말라는 단체들이 있는데, 세상에 100% 의견을 충족하는 데가 어딨는가. 이번에 민주노총이 문재인 지지했는데, 그중에 반대하는 이들도 꽤 있었다. 그런데 민주노총 이름으로 나가지 않았는가. 나는 이 문제를 삼는 이들이 기독교계 좌파들이라고 본다.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좌파들은 교계를 떠나라 이거다. 가짜 기독교 행세하지 말고.

- 한기총과 한교연은 특정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성명을 냈는데.

성명은 성명일 뿐이다. 공공정책협의회에서 교계 어른들이 왜 전광훈 목사는 가만히 있느냐, 사명을 똑바로 감당하라고 하셨다. 그래서 이번에 기자회견을 연 것이다.

- 강간을 모의하고, 부적절한 발언 등으로 구설에 오른 홍준표 후보를 어떻게 지지할 수 있냐는 지적도 있다.

애당초 장성민 후보(국민대통합당)를 대통령 만들어서 기독 정책을 실현하려 했는데, 인지도도 오르지 않는 등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었다. 기존 정당들과 정책 협의를 통해 뜻을 이루기로 했다. 제일 먼저 민주당 의원 김진표 장로와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그런데 동성애는 반대하지만, 차별금지법은 찬성하는 입장이었다.

안 되겠다 싶어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접촉했다. 처음에는 한국 교계가 원하는 대로 동성애와 이슬람,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고 했는데, 역시나 나중에 차별금지법 찬성 입장을 보였다.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기독교가 다른 종교보다 더 좋다는 말을 못하고, 전도도 못하고, 항문 섹스를 벌이는 동성애가 창궐한다.

그런데 딱 한 명 홍준표 후보만이 당론과 관계없이 한국교회가 원하는 정책을 100% 수용하겠다고 하더라. 후보 당사자도 그렇고, 당론 또한 우리와 같다. 거기에 기독자유당이 추구하는 안보 정책이 홍준표 후보 정책과 100% 같다. 만약 홍준표 후보가 당선되면 우리는 전문 정치당은 아니지만 범기독교계와 기독자유당이 추진하는 이 모든 정책을 같이 실현할 수 있겠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래서 어제 홍 후보와 함께 기자회견을 했다.

- 4월 25일 대선 후보 TV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게 동성애 질문을 던졌다. 홍 후보에게 직접 이 질문을 해 달라고 요청한 적 있는가.

나만 한 게 아니고, 동성애를 반대하는 사람들이 해 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앞으로도 우리는 계속 동성애를 이슈화할 계획이다.

- 어찌 됐든 기독자유당의 특정 후보 지지 선언으로 교계가 시끄러운 건 사실이다. 지지를 철회할 생각은 없는가.

그럴 필요도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

기독자유당은 동성애, 이슬람, 차별금지법 반대 기치를 내걸고 출범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독자유당이 1,200만 교인을 대표한다고? 기독자유당이 1,200만 교인을 대표한다고?
line [사진] 기독교대선행동 "강간 모의 대선 후보 지지, 부끄러운 일" [사진] 기독교대선행동
line 기독자유당 "홍준표 대통령 만들겠다" 기독자유당
line 기독자유당 "홍준표 지지" 기독자유당
line 동성애 막는 '주님의 전사들' 동성애 막는 '주님의 전사들'
line "동성애 반대" 발언한 문재인 후보가 두려운 것
line 문재인·심상정 "종교의자유·정교분리 강화해야" 문재인·심상정
line 대선 토론회에 등장한 동성애 대선 토론회에 등장한 동성애
line "장로라고 뽑아 주던 교회 모습 회개하자"
line 교인 63.3% "대통령 기독교인 아니어도 돼" 교인 63.3%
line 대선 후보들 "동성애 반대, 종교인 과세 시행 유예" 대선 후보들
line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보수 개신교 '동성애 반대' 장단 맞추는 정당들

추천기사

line "지금 교육에 필요한 건 '선물'과 '안식'"
line "하나님 형상을 특정 젠더에만 고정할 수 없다"
line 미국에서 벗어나라 미국에서 벗어나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