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416안전공원 설립, 국가가 적극 나서야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7.05.01 13:31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세월호 참사 3주기 기억식이 열리던 날, 많은 시민에게 '416안전공원' 설립에 동참해 달라고 간곡히 외친 사람이 있다. 416안산시민연대 상임대표 이재호 목사다. 그는 세월호 참사가 전적으로 국가 책임이라고 단언한다. 그렇기에 416안전공원 설립 역시 국가권력이 적극 앞장서야 한다고 말한다. 304명의 유해를 한곳에 모으고 '생명 중심, 사람 우선'이라는 가치를 담는 416안전공원. 유가족과 시민이 한마음 되어 순조롭게 진행될 거라 믿었지만, 현실의 벽은 높았다. 이재호 목사에게 자세한 이야기를 들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416안전공원은 혐오 시설이 아니다 416안전공원은 혐오 시설이 아니다
line "416안전공원 땅값 떨어진다는 사람들, 그래도 이해해요"
line 416안전공원 설립 위한 온라인 서명 416안전공원 설립 위한 온라인 서명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