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종교인들, 사드 반대 무기한 단식 농성 시작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4.27 21:29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사드 배치가 강행되고 있는 소성리는 일촉즉발의 상황이다. 4월 26일 새벽, 경찰 8,000여 명은 남김천IC에서 성주로 향하는 모든 도로를 봉쇄, 주민·종교인·활동가 1,000여 명을 고립시키며 미군 사드 장비 반입을 도왔다. 이 과정에서 항의하는 사람들이 부상을 입었다.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와 종교인들은 27일 서울 광화문 미대사관 앞에서 '사드 반대, 전쟁 반대, 평화 정착을 위한 무기한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원불교뿐 아니라 평화를 염원하는 개신교·불교·가톨릭 신자들도 함께 100배 기도를 올린 후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사드는 반입됐지만 모든 국민의 힘으로 사드 장비를 다시 미국으로 돌려보내는 싸움을 하려고 한다. 그 싸움을 알리고 연대의 힘을 갖추기 위해 다시 광장으로 돌아왔다. 소성리가 외롭지 않도록 함께 연대를 요청한다. 또한 대한민국의 주인은 관료들과 황교안이 아닌 우리라는 것을 인식하여, 연대를 넓히고 확장해 가자고 호소하는 마음으로 광화문에서 단식을 시작한다."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김선명 집행위원장

"이것은 단지 국가가 소성리 주민만을 무시한 것이 아니다.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깔아뭉개는 처사다.  이에 대한 엄중한 항의와 책임을 미국에 물어야 한다. 미국이 대한민국에 어떤 의미인지 이번 계기로 다시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우리는 원불교 투쟁을 지지한다. 함께 연대할 것이다." -예수살기 김경호 목사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호소문

다시 광화문으로 갑니다.

별고을 성주의 아름다운 밤하늘은 복잡했던 우리네 일상의 번거로움에 아랑곳없이 고요하기만 합니다. 그런 하늘을 한 없이 올려다보며 저 자신 존재의 의미를 생각해 봅니다. 스스로 부여한 소명의식과 자신감으로 좌충우돌하며 세상의 부질없는 것들에 쏟았던 많은 시간을 되돌아봅니다.

그렇게 또 소성리의 밤이 가고 있습니다. 부디 별스럽지 않은 아침이 되기를 바라는 지극히 소박한 꿈을 꾸며 말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이곳 소성리 일상은 무너졌고 사람들은 불안해졌으며 하늘과 땅은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수시로 날아다니는 헬기 소리만 들어도 벌떡 일어나 마을 앞 도로에 서서 하늘을 올려다보고 날마다 울리는 마을 방송 사이렌 소리는 가슴을 벌렁이게 합니다.

어젯밤 이곳은 말 그대로 전쟁터였습니다. 겨우 몇 십 명에 불과한 마을 주민들과 종교인들을 포위한 8,000여 명의 경찰은 무지막지한 폭력으로 늙은 할매들을 몰아붙이고 원불교 교무들을 짓밟고 천주교 미사 중인 제대를 탈취하고선 방패로 찍어 누르며 소성리 마을 앞길을 겹겹이 둘러친 뒤에 미군 차량과 무기들을 골프장 안으로 집어넣었습니다.

성주와 김천으로 통하는 모든 길은 통제되었고 마을 주민들의 움직임까지도 감시하고 제어하는 계엄령 상태였습니다. 그렇게 세상과 고립된 성주, 김천 그 안에 소성리는 경찰이 마을 골목까지 모든 길을 차단했습니다. 이런 대대적인 작전이 있던 26일 새벽에 미군은 유유히 비웃음을 날리며 소성리를 짓밟고, 성주, 김천을 짓밟고 한반도를 짓밟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일이 있었는지도 모른 체 대한민국은 새벽을 맞고 아침이 되었습니다.

저는 남김천IC 아래에서 경찰에 붙잡혀 속절없이 미군 무기인 사드 장비들은 바라보는데 소름이 돋았습니다. 그 무시무시한 무기들이 소성리를 깔아뭉개고 올라가는 동안 경찰들은 할매들의 머리채를 잡아끌고 맨몸으로 항의하는 주민들과 교무들과  신부들을 질질 끌어냈습니다. 아침이 오후처럼 느껴지는 날이었습니다. 차마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인사를 할 수도. 눈을 마주치지도 못해서 괜히 딴청을 부리는 사람들에게 말이라도 걸면 눈물이 쏟아져 내릴 것 같았습니다. 모두 허탈한 마음을 어찌하지 못하고 망연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우리가 무엇을 할 것인가?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결국 저는 고립된 소성리의 아픔을 세상 모든이들에게 알리고 이곳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리기 위해 광화문광장에 나앉기로 했습니다. 이것이 더 좋은 길인지, 더 옳은 길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더 나은 길을 찾지 못했지만 절박한 우리들의 목소리를 이렇게라도 내봐야만 하기에 다시 올라갑니다. 소성리 진밭교 앞 천막 교당은 그대로 동지들에게 맡겨 두고 저희는 광장의 시민을 향해 또 나아갑니다.

그래서 소성리 할매들의 절규가 조금이라도 세상에 전달되고 소박한 일상을 되돌려 드리고 그래서 이 땅의 평화가 만들어 지기를 진심으로 기도하겠습니다. 우리가 지켜야 할 우리들의 평화를 관심으로 지켜 주시고 천만배 평화 행동의 몸짓으로 함께해 주기를 간절히 호소합니다. 

            원불교 비대위 강해윤 교무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드 배치?! 실패한 정부는 가만히 있으라 사드 배치?! 실패한 정부는 가만히 있으라
line [사진] 국민 무시한 사드 배치 "국회가 나서라" [사진] 국민 무시한 사드 배치
line [사진] '적폐 청산' 없는 조기 대선 의미 없다 [사진] '적폐 청산' 없는 조기 대선 의미 없다
line [사진] 사드 가고 평화 오라! [사진] 사드 가고 평화 오라!
line [사진] 오늘부터 롯데그룹 이사회…"사드 배치 부지 제공 거부하라" [사진] 오늘부터 롯데그룹 이사회…
line 성주 이어 김천서도 '사드 반대' 성주 이어 김천서도 '사드 반대'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