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계시받았다'며 주식 투자 권한 목사 구속
교인·지인 등 150명 속여 200억 가로챈 혐의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7.04.19 13:09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하나님의 계시를 받았다'며 주식 투자를 권하던 목사와 조직 간부들이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8일 박 아무개 목사와 일당 20명을 구속 및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다. 유사수신행위는 정식으로 허가받지 않은 금융 업체 혹은 개인이 불법으로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다.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박 아무개 목사는 강남구 개포동 ㅇ교회 담임목사로 있으면서 교인과 지인들에게 투자를 종용했다. 그는 "하나님 계시에 따라 주식에 투자하면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이고 투자금을 유치했다. 경찰은 박 목사가 유치한 투자금 200억가량을 한 번도 주식 투자에 사용한 적 없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이 같은 사실을 알면서도 쉽사리 경찰에 신고하지 못했다. 박 아무개 목사가 "신고하면 믿음에 의심이 생긴다"고 피해자들을 교육했기 때문이다. 그뿐 아니라 경찰은 박 목사가 "주식에 투자하는 것은 곧 하나님께 헌금하는 것"이라는 말을 해 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 목사에게 이 같은 피해를 입은 교인·지인 등을 합치면 150명에 달한다고 했다.

박 목사는 교회 외에 ㅂ경제연구소라는 이름으로 단체를 설립해 꾸준하게 '경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연구소가 주최한 경제 세미나에는 한국교회 주요 교단 임원, 대학교수 등이 참석해 발언하기도 했다. 교계 언론도 ㅂ경제연구소가 복음을 중심으로 한 성경적 경제관을 전파하고 있다며 여러 차례 기사로 소개했다.

검찰은 이미 올해 2월 박 아무개 목사를 구속했다. 경찰은 이번 발표에서 박 목사에게 사기와 유사수신행위 외 형법 제114조 범죄단체조직죄도 적용했다. 그가 세운 ㅂ경제연구소 운영 방식, 유지 체계가 폭력 조직에 준하는 것이라 봤다.

박 아무개 목사가 담임으로 있는 ㅇ교회는 국제독립교회연합회 소속이었지만 제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02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예장통합)에서 이단 시비에 휘말렸다. 당시 예장통합은 교단 소속 교회가 박 목사를 강사로 초청하지 못하게 해 달라는 안건을 접수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박 목사가 지나치게 헌금을 강요하고, 공금유용 및 개인 비리 의혹을 받고 있었기 때문이다. 예장통합은 개인 비리는 이미 재판에서 무혐의로 밝혀졌고, 교단이 지적한 모든 것을 박 목사가 수용하겠다고 약속했기에 더 이상 문제 삼지 않기로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금 유용 <국민일보> 조민제 회장 유죄 확정 기금 유용 <국민일보> 조민제 회장 유죄 확정
line 싱가포르 콩히 목사 징역 3년 6개월 확정 싱가포르 콩히 목사 징역 3년 6개월 확정
line 8억 횡령 혐의 광주 ㅍ교회 담임목사 기소 8억 횡령 혐의 광주 ㅍ교회 담임목사 기소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