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80대 노인에겐 2평짜리 방이 남았다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4.13 16:5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독거노인 김병국 씨(85)는 서울 은평구 한 고시원에 8년째 거주하고 있다. 그는 자녀 다섯이 있어 기초 수급을 받을 수 없다. 기초생활보장법 부양의무자제도 때문이다.

기초연금과 노인 일자리로 얻는 그의 수입은 월 40만 원이 채 안 된다. 그 수입에서 방값 25만 원, 통신비 2만 원을 내고 10만 원으로 한 달을 산다.

4월 13일, 창밖은 맑았지만 김 씨 방에는 창문이 없어 날씨를 알 수 없다. 볕이 들지 않는 복도는 깜깜했다. 작고 낡은 TV 소리가 2평이 채 안 되는 작은방을 채웠다. 김 씨가 생활하는 고시원은 한 층에 방이 42개 있다. 40-50대가 대부분이고 60대 2명, 80대는 김 씨뿐이다.

"우래 애들, 정기적인 수입이 있지만 손자들 키우느라 쩔쩔맨다. 그런 애들한테 '한 달에 10만 원만 주라'는 말을 난 못 하겠다. 정부는 자식들한테 걷어서 생활비 하라고 하지만, 어느 부모가 자식 돈을 뺏어서 쓰려고 하겠나. 법을 왜 그런 식으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독거노인에게 죽 배달하며 삶을 배운다 독거노인에게 죽 배달하며 삶을 배운다
line [사진] "대선 후보들, 왜 장애인 정책은 말하지 않는가" [사진]
line "지극히 작은 자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 말씀대로

추천기사

line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꽃향기 가득했던 은화·다윤이 이별식
line 조희연 교육감 "특수학교, 양보할 사안 아냐" 조희연 교육감
line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키보드 배틀로 '팩트 폭탄' 날리는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