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정성진 목사 "대형 교회 대물림, 불행한 일"
"한국교회 가장 심각한 문제…세습 시도 허용 안 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4.13 14:48

정성진 목사가 대형 교회 세습을 강하게 비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현재 진행 중인 대형 교회 대물림, 즉 세습의 개혁이 필요하다. 이는 한국교회가 겪는 가장 심각한 문제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정성진 목사(거룩한빛광성교회)가 대형 교회 세습을 비판했다. 세습은 공교회를 사교회로 전락시키는 행위이자, 목회자의 사적 욕심에서 비롯한 것이라고 했다. 정 목사는 4월 13일 교회건강연구원(이효상 원장)이 주최한 '열린 목회 광장 – 목회 생태계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 포럼 발제자로 나섰다.

'한국교회 미래 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한 정 목사는 발제문에서 세습을 강하게 비판했다.

"세습은 이 시대 십자가를 함께 지고 가는 동료 목회자들에게 심리적 박탈감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소명 의식을 약화시키는 이유가 된다. 목회자가 되려는 신학도에게 사역의 길을 포기하게 만드는 원인이다. 세습 목회는 한국교회를 불행하게 하는 일로 세습을 시도하려는 교계 일부 세력의 어떤 행위와 시도도 허용해서 안 된다."

정성진 목사는 한국교회가 나가가야 할 방향으로 공동체성과 사회적 연대성 회복을 주문했다. "한국교회는 축복주의, 개교회주의, 성장주의, 이기주의에 집착한 나머지 공교회성을 실종하고, 국민으로부터 외면받는 종교가 됐다. 어떠한 희생을 감수해서라도 도덕성과 신뢰성 회복을 반드시 이뤄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인 3,000명 세한성결교회 세습 진행 중 교인 3,000명 세한성결교회 세습 진행 중
line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50개 교회 추가 '우리 동네 교회 세습 지도' 50개 교회 추가
line 명성교회 세습 철회해야 vs. 편법도 법이다 명성교회 세습 철회해야 vs. 편법도 법이다
line 해방신학자가 본 세월호 그리고 명성교회 해방신학자가 본 세월호 그리고 명성교회
line 한국교회 박근혜식 목회 유형 5가지 한국교회 박근혜식 목회 유형 5가지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세습하면 저항운동 벌일 것" 김동호 목사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