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학생들은 기억한다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4.12 21:3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학생들은 기억한다. 어른들은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가져갈지 몰라도, 학생들은 누구보다 참사의 의미를 잘 알고 있다. 3주기를 며칠 앞두고 안산에 있는 중고등학교에 가 보았다. 

안산 단원중·고, 강서고, 경안고에는 세월호를 기억하는 학생들의 흔적이 있었다. 경안고 학생들은 노란 리본에 세월호 가족에게 보내는 응원 메시지와 참사 이후 다짐과 바람을 적어 학교 입구에 묶었다. 운동장에 설치된 보호망에는 노란 리본 모양으로 리본을 달았다.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한 것이다. 

단원고 앞을 지나가는 학생들은 가방과 교복에 노란 리본을 달고 있었다. 학생들은 "이 정도는 당연히 해야죠", "안 달고 다니는 학생은 거의 없어요"라고 말했다.

안산 강서고 학생들도 노란 리본을 많이 달고 있었다. 한 학생은 "저는 세 개 달고 다녀요! 미수습자 9명이 어서 집으로 돌아 왔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 모든 사진은 학생들의 허락을 받고 촬영했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 번째 봄, 별이 된 아이들 기억하다 세 번째 봄, 별이 된 아이들 기억하다
line [사진] "이 세대가 세월호를 기억하게 하소서" [사진]
line 세월호 현장 3년 기록한 사진가 세월호 현장 3년 기록한 사진가
line 미수습자 가족 "이제부터 시작이다" 미수습자 가족
line [영상] 미수습자 가족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다 [영상] 미수습자 가족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다
line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지금…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지금…
line "세월호, 증거물이기 전에 내 동생 있는 곳"
line "9명 모두 돌아올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line 미수습자 가족 "여러분의 하나님은 어디 계십니까" 미수습자 가족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교회 28.9% 주일학교 없다는데… 예장합동 교회 28.9% 주일학교 없다는데…
line 교회 성폭력 가해자, 그는 누구인가 교회 성폭력 가해자, 그는 누구인가
line 성추행 '합의' 위해 가족·성경 이용한 문대식 목사 성추행 '합의' 위해 가족·성경 이용한 문대식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