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수협, 노량진수산시장 강제 철거 시도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4.05 16:53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수협이 3월 28일, 30일에 이어 4월 5일에도 노량진수산시장 내 가게 3곳을 철거하기 위해 용역 100여 명을 불렀다. 소식을 들은 옥바라지선교센터 신학생들과 시민들이 노량진수산시장으로 모였다. 관광객이 많은 명소인 만큼 외신 기자들도 보였다.

오후 1시에서 2시 사이에 온다고 예고한 수협 측은 2시가 넘도록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뒤늦게 도착한 수협관계자와 용역들은 상인과 시민들의 반대로 철거를 진행하지 않고 철수했다. 

수협 관계자들은 "대한민국은 법치국가다. 강제철거 당하기 싫으면 우리가 용역을 동원해 강제 철거할 수 없도록 법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했다. 하지만 상인들은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은 다 했다. 강제집행 정지 신청을 했으나 아직 처리가 되지 않았으니 기다려 달라"고 호소했다. 

상인들은 대부분 가게를 비우고 철거 반대 투쟁에 연대했다. 

사진·영상.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노량진수산시장 점포 철거에 신학생들 연대 노량진수산시장 점포 철거에 신학생들 연대
line [사진]시대 아픔 동참한 신학생들 "후회 없는 꿈꿨다" [사진]시대 아픔 동참한 신학생들
line 기독인들, 박근혜 정권 퇴진 주장하다 벌금 3,000만 기독인들, 박근혜 정권 퇴진 주장하다 벌금 3,000만
line 세월호 시대에 신학을 한다는 것 세월호 시대에 신학을 한다는 것
line [사진] 재의 수요일…흙으로 돌아가는 우리 인생 [사진] 재의 수요일…흙으로 돌아가는 우리 인생
line 용산참사 8주기 '강제퇴거금지법'의 필요성 용산참사 8주기 '강제퇴거금지법'의 필요성
line 옥바라지 골목 철거 재시도 옥바라지 골목 철거 재시도
line 옥바라지 골목을 둘러싼 서사학 옥바라지 골목을 둘러싼 서사학
line 시위 현장에서 노래하는 CCM 가수 시위 현장에서 노래하는 CCM 가수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