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장경동 목사, 선거법 위반 벌금 150만 원
대전고법 "신도들 앞 정당 지지 호소, 죄질 가볍지 않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3.27 12:10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된 장경동 목사(대전 중문교회)가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형사 8부(전지원 재판장)는 3월 20일 장 목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벌금 150만 원을 선고한 1심 판결을 유지한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신도 1,500여 명 앞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하는 등 죄질이 가볍지 않다. 원심 형량이 무겁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했다.

장 목사는 20대 총선에서 기독자유당 홍보위원으로 활동했다. 지난해 4월 10일 주일예배 시간 기독자유당 홍보 영상을 틀었다. 장 목사는 "4·13 총선에서 기호 5번, 꼭 기독자유당을 찍어 주셔서 동성애와 이슬람으로부터 잘 지켜 갈 수 있도록 많이 도와 달라"고 말했다.

교회 안에서 특정 정당 영상을 틀고 홍보하는 것은 불법이다. 대전선관위는 선거범죄 전력이 없다며 '서면 경고'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대전지검은 마이크와 확성기를 이용했다며 장 목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1심 재판부는 장 목사에게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5번 찍어 줘" 장경동 목사 불구속 기소
line 기독자유당 홍보 영상 튼 장경동 목사 '서면 경고' 기독자유당 홍보 영상 튼 장경동 목사 '서면 경고'
line 전광훈 목사 "기독당 때문에 국회 진입 실패" 전광훈 목사
line 장경동 목사, 주일예배에서 기독당 홍보 영상 상영 장경동 목사, 주일예배에서 기독당 홍보 영상 상영
line [동영상] 장경동 목사 "5번 찍어 줘, 5번" [동영상] 장경동 목사
line 침묵하는 목사는 짖지 못하는 개…보신탕으로 쓰여야 침묵하는 목사는 짖지 못하는 개…보신탕으로 쓰여야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line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