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탄핵 인용되면 가만있지 않겠다"
헌재 선고 앞둔 태극기 집회 "민주노총, 전교조, 통진당 잔당이 나라 흔들어"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3.04 22:1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헌재 탄핵 심판을 앞두고 제16차 탄핵 반대 집회가 서울시청 일대에서 열렸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헌재가 탄핵 인용하면 가만 안 있을 것이다. (진실을) 알게 된 이상 맞서 싸워야 하지 않겠는가. 그게 신앙인의 역할이라고 믿는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헌재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라"는 플래카드를 든 김명숙 씨(가명·55)가 굳은 표정으로 말했다. 3월 4일 탄핵 반대 집회에서 만난 김 씨는, 진짜 문제는 최순실이 아닌 국회와 전교조라고 했다. 또 언론의 거짓 선동 탓에 아무 잘못 없는 박근혜 대통령이 피해를 입었다며 신앙인들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플래카드 문구만큼이나 몸에 두른 망토도 독특했다. 김 씨의 망토에는 태극기를 포함해 박근혜 대통령, 황교안 권한대행, 김진태 의원, 우병우 전 민정수석 사진이 박혀 있었다. 김 씨는 "부산에 살지만 집회에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탄핵이 되면 가만있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탄핵 선고를 앞두고 열린 탄핵 반대 집회에는 사람들로 북적했다. 서울시청 일대는 태극기와 성조기가 물결을 이뤘다. 곳곳에 설치된 스피커에서는 군가가 쉼 없이 흘러나왔다. 기독교인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예수가 박 대통령에게 손을 내미는 합성 그림도 등장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여성 두 명은, 호수 위에 서 있는 예수가 물에 빠진 박근혜 대통령에게 손을 내미는 그림이 들어간 플래카드를 들었다. 그림 바로 옆에는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 강하고 담대하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인터뷰를 요청하자, 부끄럽다며 응하지 않았다.

태극기 집회에는 주로 장·노년층이 참석한다. 상대적으로 20~30대는 찾아보기 어렵다. 교회 청년이라고 소개한 김주성 씨(25)는 지금까지 탄핵 반대 집회에 6~7번 참석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언론의 잘못된 보도로 많은 사람이 촛불로 갔다고 생각한다. 배후에는 친북 세력이 있는 것 같다. 앞으로도 태극기를 들 생각이다"고 말했다.

스피커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지키자는 구호와 탄핵이 각하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왔다. 박근혜 대통령 법률 대리인 김평우 변호사는 "지금부터 '탄핵 기각'이라는 표현 대신 '탄핵 각하'를 사용하자. 헌재가 3:5로 탄핵을 기각한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우리를 속이려고 하는 말이다. 탄핵 기각은 절대 안 된다. 탄핵을 찬성하는 의견이 30% 나오는 순간 (대통령은) 죄인이 되는 것이다. 두 번 다시 내 앞에서 '탄핵 기각'이라고 하지 마라. '탄핵 각하', '변론 재개'를 외쳐 달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김 변호사 말에 환호하며 '탄핵 각하'를 외쳤다.

성조기도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탄핵과는 무관한 "민주노총, 전교조 등 종북 세력을 쓸어버리자"는 구호도 심심찮게 나왔다. 자유한국당 조원진 의원은, 대통령을 탄핵하려는 배후 세력이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고, 정권을 찬탈하려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우리 태극기가 배후 세력을 몰아내야 한다. 민주노총과 전교조, 통진당 잔당 세력이 (나라를) 흔들고 있다. 대한민국 정체성인 우리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자"고 했다.

바른정당을 비난하면서 응징해 달라고도 했다. 조 의원은 "배신의 정당 바른정당 김무성과 유승민은 뭐했는가. 탄핵이 인용될 거라고 했는데 정신 나간 사람들 아닌가. 배은망덕한 정당을 여러분이 처벌해 달라"고 했다.

탄기국 정광용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을 언급했다. 정 대변인은 "탄핵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해 달라고 했는데 반응이 없다. 인명진에게 최후통첩한다. 우리 태극기를 무시하면 그날로 자유한국당을 떠날 것이다. 우리가 새누리당 당명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환호하며 "인명진 아웃"을 외쳤다.

정 대변인은 "만약 헌재가 3월 10일 선고를 내리면 헌법재판소 앞에서 집회를 열 것이다. 주변 사람 5명씩 모아서 가자"고 말했다.

대형 현수막에 '촛불은 인민, 태극기는 국민'이라고 적혀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집회 현장 곳곳에서 기독교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태극기 집회에는 주로 장·노년층이 참석한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서울시청 일대는 집회 참가자들로 북적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국기독교장로회 "태극기 더 이상 모독하지 마라" 한국기독교장로회
line 국가조찬기도회 황교안 참석 "기독자로서 국정 운영 중" 국가조찬기도회 황교안 참석
line 탄핵 반대 집회 사전 행사로 전락한 '3·1절 기도회' 탄핵 반대 집회 사전 행사로 전락한 '3·1절 기도회'
line 김삼환 목사가 촛불·태극기 집회 독려하지 않는 이유 김삼환 목사가 촛불·태극기 집회 독려하지 않는 이유
line 은혜와진리교회, 탄핵 반대 집회 권유 이어 시국 세미나 은혜와진리교회, 탄핵 반대 집회 권유 이어 시국 세미나
line 박근혜 대통령 지키는 목사 3인방 박근혜 대통령 지키는 목사 3인방
line 노목사가 십자가 들고 태극기 집회 가는 이유 노목사가 십자가 들고 태극기 집회 가는 이유
line 김문수 전 지사 "안산은 '박정희 신도시'" 김문수 전 지사
line 신앙심 위에 애국심 신앙심 위에 애국심

추천기사

line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line "종교계 과세하니까 포항에서 지진 났다"
line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