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세월호 속에 아직도 사람이 있습니다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2.18 14:05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조은화, 허다윤, 남현철, 박영인, 양승진, 고창석, 권재근, 권혁규, 이영숙.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 삼거리에 가면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를 알리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시민들은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 오전 11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온전한 선체 인양으로 미수습자 9명을 찾아 달라는 호소의 피케팅을 한다. 특히 금요일에는 기독교인들이 많이 나온다. 2월 17일에는 세월호 유가족 창현 엄마·아빠인 최순화·이남석 부부도 참여했다. 

창현 엄마 최순화 씨와 아빠 이남석 씨. 

청와대 현장 학습을 다녀온 학생들에게 피케팅 봉사자가 노란 리본을 나눠 주고 있다.

청운동 미수습자 피케팅은 벌써 2년이 다 되어 가고 있다. 이들은 날씨가 어떻든 정해진 시간에 피켓을 들고 세월호 미수습자가 잊히지 않도록 정해진 곳을 지킨다.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 없는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 예배 세월호 없는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 예배
line [사진] 안산교육지청으로 이전한 단원고 '기억 교실' [사진] 안산교육지청으로 이전한 단원고 '기억 교실'
line 세월호 가족, 성주군민 등이 쓴 고난주간 기도문 세월호 가족, 성주군민 등이 쓴 고난주간 기도문
line [사진] "예수님이 있었다면 현장에서 함께했을 것" [사진]
line [사진] 단원고 희생자 기억하는 '금요일엔 함께하렴' [사진] 단원고 희생자 기억하는 '금요일엔 함께하렴'
line 2017년도 세월호 가족과 함께 2017년도 세월호 가족과 함께
line 세월호 생존 학생 "저희만 살아남아 죄송합니다" 세월호 생존 학생
line 미수습자 피케팅, 하루라도 빨리 끝났으면 미수습자 피케팅, 하루라도 빨리 끝났으면
line '내 동생 찾을 수 있겠지? 나올 거야…' '내 동생 찾을 수 있겠지? 나올 거야…'

추천기사

line 어정쩡하고, 내키지 않고, 예기치 못한 여정으로 '순전한 기독교'를 옹호한 20세기 변증가 어정쩡하고, 내키지 않고, 예기치 못한 여정으로 '순전한 기독교'를 옹호한 20세기 변증가
line 우리는 한배를 탄 항해자입니다 우리는 한배를 탄 항해자입니다
line 아프리카 난민 바리스타로 채용하는 카페 아프리카 난민 바리스타로 채용하는 카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