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유배지에서 보낸 루터의 1년
[책 소개] 제임스 레스턴 2세 <루터의 밧모 섬>(이른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7.02.17 15:43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루터의 밧모 섬> / 제임스 레스턴 2세 지음 / 서미석 옮김 / 이른비 펴냄 / 332쪽 / 1만 8,000원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로마제국 시대 종교·정치범을 귀양 보내던 에게해 파트모스 섬. 기독교인에게는 '밧모'라는 이름으로 더 친숙하다. 로마 황제가 사도 요한을 밧모 섬으로 유배 보냈고, 그곳에서 사도 요한은 '요한계시록'을 쓴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6년 11월 출간한 <루터의 밧모 섬>(이른비)은 루터가 '나의 밧모 섬'이라 부른 바르트부르크성에서 지낸 1년을 이야기 형식으로 풀어낸 책이다. 루터는 1520년 로마가톨릭교회로부터 파문 교서를 받고 이듬해 보름스 국회에서 실질적 제재 조치를 당했다. 그 뒤 바르트부르크성에서 1년간 은신하게 된다. 루터는 그곳에 고립된 채 독일어 신약성서 번역에 매진했다.

저자 제임스 레스턴 2세(James Reston Jr.)는 작가이자 저널리스트다. 유럽 역사를 참신한 시각과 극적인 구성을 담은 이야기로 풀어서 소개해 왔다. <갈릴레오의 생애 >, <최후의 계시>, <신앙의 수호자> 등을 저서로 남겼다.

<루터의 밧모섬>은 루터의 목숨이 위태로웠던 절체절명의 순간이자 루터의 문필력이 절정에 달했던 시기를 다루고 있다. 바르트부르크성에서 루터는 질병과 두려움에 시달리며 그리스도인으로서 근원적 질문과 대면했다. 가톨릭 교황 체제에서 벗어난 그리스도교를 구상했으며, 편지·강론집·소논문·번역물 등 방대한 저작물을 남겼다.

뉴스앤조이를 응원해 주세요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역사의 부름에 응답한 마르틴 루터 역사의 부름에 응답한 마르틴 루터
line "한국교회, 중세 가톨릭과 닮았다"
line 루터교회 목사에게 루터를 묻다 루터교회 목사에게 루터를 묻다

추천기사

line 한국교회 박근혜식 목회 유형 5가지 한국교회 박근혜식 목회 유형 5가지
line 김삼환 목사의 '머슴 목회'와 세습 김삼환 목사의 '머슴 목회'와 세습
line 떠오르는 세월호, 긴박했던 팽목항 떠오르는 세월호, 긴박했던 팽목항
Back to Top